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컴패노이드 랩스, HCI / UX 컨퍼런스 ‘HCI 칼리지콘’ 성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플래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컴패노이드 랩스 CIC 중 하나인 컴패노이드 인스티튜트 오브 테크놀러지(이하 CIT)가 주최하는 HCI / UX 컨퍼런스 ‘HCI 칼리지콘 2023’이 23일 개최되었다.

CIT는 UX 분야만을 특화한 인재양성 프로그램인 ‘HCI 칼리지’를 운영하고 있으며, 대학과 운영방식이 유사한 영국식 3학기제로 운영된다. 최근 4기를 포함해 총 170여명의 UX 분야 인재를 배출했다. 이번 HCI 칼리지콘 2023은 4기의 프로젝트 데모데이(Demoday)와 더불어 전문가를 초빙해 세미나와 패널토크로 진행됐다.

데모데이에는 ‘건강한 AI 알고리듬을 통한 수면 행동 중재 서비스’, ‘메타버스 환경을 응용한 발표자 심리 불안감 훈련 서비스’, ‘비대면 교육 환경에서의 상호작용 UX’, ‘학습 환경에서 Streak 시스템 개선 HCI 기술’, ‘AI를 활용한 기억형 키오스크 서비스’, ‘Generative AI 기반 어시스턴트 서비스의 신뢰도 향상을 위한 UX’, ‘기록의 효율적 재활용을 위한 UX’ 등 논문 혹은 창업으로 이어질 수 있는 프로젝트 결과물 총 7가지가 소개되었다.

세미나 및 패널토크에서는 실버테크 스타트업 보살핌 장한솔 대표와 삼성전자 김수민 박사가 나서 참가자들의 호응을 이끌어 냈다.

이번 행사를 총괄한 컴패노이드 랩스 허유정 CIC 담당은 “향후 제품이나 서비스를 만드는 PO, PM, UX 직군의 현업자들 뿐만 아니라 스타트업 창업 등 컴퍼니 빌더로서 발굴하고 키워가야 할 기업가 정신을 갖춘 창업자들을 키워내고 소개하는 컨퍼런스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컴패노이드 랩스 장진규 의장은 “컴퍼니 빌딩을 위해 인재 투자는 필수적인 기능으로, 리서치 기능과 오픈 이노베이션 역할을 하기 위해 CIT를 설립했다.”며 “HCI 칼리지는 CIT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인재 투자를 통한 스타트업의 프로덕트 역량을 강화하고 궁극적으로 창업가 정신을 가진 인재를 길러내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글: Platum(editor@platum.kr)

ⓒ '스타트업 전문 미디어 & 중화권 전문 네트워크' 플래텀, 조건부 전재 및 재배포 허용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