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오세훈 박형준 초청 文 "사면은 공감대 필요" "재건축은 낭비"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이명박ㆍ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과 관련 “국민의 공감대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고, 국민통합에 도움이 되도록 작용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국민의힘 소속 오세훈 서울시장과 박형준 부산시장을 청와대로 초청한 문 대통령은 오찬 간담회에서 "전직 대통령 두 분이 수감돼 있는 일은 가슴 아픈 일이고, 고령에 건강도 안 좋다고 해 안타깝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전했다. 사면 관련 발언은 박 시장의 요청에 대한 답변이었다. 박 시장은 “전직 대통령은 '최고 시민'이라고 할 수 있는데 마음이 아프다. 큰 통합을 위해 재고해달라”며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사실상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월 신년 기자회견에서는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라며 사면에 선을 그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당시 발언과의 의미차를 묻는 질문에 “동의나 거절 차원의 말은 아닌 것 같다. 대통령이 사면권을 절제해왔고 지금도 그런 관점에서 보고 있다"고 했다. 청와대내에선...
중앙일보 2021.04.21 18: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