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바이든 부부, 지난해 8억6000만원 벌고 세금은 이만큼 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지난해 62만달러(약 8억6000만원)의 소득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15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 부부는 이같은 내용의 지난해 세금 신고 내역을 이날 공개했다. 바이든 부부의 소득은 전년 대비 7%가량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

바이든 대통령과 질 여사의 소득에서 5분의 4가량은 각각 대통령 재임과 노던버지니아 커뮤니티 칼리지에 근무하며 받은 봉급이 차지했다. 이밖에 투자 수익을 비롯해 연금, 저서 인세 등으로 수익을 올렸다.

바이든 부부는 소득의 23.7%는 연방 세금으로 납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또 교회와 공공 보건 그룹 등에 2만477달러를 기부한 것으로 신고했다.

한편,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과 남편 더글러스 엠호프는 지난해 모두 45만380달러(약 6억3000만원)의 소득을 올렸고, 세금으로 8만8570달러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박용하 기자 yong14h@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국회의원 선거 결과, 민심 변화를 지도로 확인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