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삼성화재, 지난해 순이익 1조8184억원…전년比 1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웨이

사진=삼성화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김민지 기자]

삼성화재는 22일 기업설명회를 통해 지난해 순이익(지배기업주주 지분 기준)이 1조8184억원으로 전년 대비 12% 성장했다고 밝혔다. 세전이익은 2조4466억원으로 창사 이래 처음으로 2조를 돌파했다.

장기보험은 보험손익 1조5393억원으로 전년 대비 12.8% 성장했다. 신계약 CSM은 3조4995억원을 시현했다. 이로써 CSM 총량은 2023년 말 13조3028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1조1586억원을 확대했다.

장기 보장성 월 평균 보험료는 155억원으로 전년 대비 12.2% 증가했다.

자동차보험의 보험손익은 1899억원으로 전년 대비 14.8% 증가했다. 자연재해 사전대비 활동 및 손해관리 강화를 통해 전년 대비 0.5%포인트의 손해율을 개선하면서 안정적인 손익을 시현했다.

일반보험은 보험손익 2042억원으로 전년 대비 112.3% 성장했다. 이는 특종·해상 보험 확대 및 해외사업 성장에 따른 보험수익 증가와 고액 사고 감소로 하락한 손해율에서 기인했다.

자산운용 투자이익률은 전년 대비 0.54%포인트 개선된 2.80%를 달성했다. 이를 통해 투자이익은 전년 대비 21.0% 증가한 2조1883억원을 기록했다.

김준하 삼성화재 경영지원실장(CFO)은 "삼성화재는 새로운 CEO 부임과 함께 다음 70년 역사를 향한 경영 화두를 제시했다"며 "2024년 최고의 성과를 또 다시 시현함과 더불어 미래 성장 기회를 끊임없이 모색해 안정적 미래수익 기반의 확보와 주주 가치를 제고하는 한 해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kmj@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