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고향 하늘은 멀어도’ 부른 미남 가수 금호동씨 별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1960년대 인기를 끈 ‘미남 가수’ 금호동씨(본명 서문석)가 지난 18일 대장암으로 별세했다고 연합뉴스가 19일 전했다. 향년 85세.

1939년 일본에서 태어난 고인은 1959년 이재호 작곡의 ‘신의주 사나이’로 데뷔해 ‘현해탄아 잘 있거라’ ‘고향 하늘은 멀어도’ 등이 히트하며 스타덤에 올랐다. 그의 대표곡인 ‘고향 하늘은 멀어도’는 당시 동아방송에서 13주 연속 1위를 차지했다. 1965년 은퇴를 선언했으나 약 1년 뒤 일본으로 건너가 활동하기도 했다.

고인은 약 3개월 전 대장암이 발견돼 수술했고, 항암 치료를 받던 중 유명을 달리했다.

유족으로 1남1녀가 있다. 빈소는 김포아너스힐병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20일 낮 12시30분.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진보? 보수? 당신의 정치성향을 테스트해 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