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4 (금)

국민의힘 김웅 “그 따위 당론, 따를 수 없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해병대 채 상병 특검법 반대 당론에 반발

경향신문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일 같은 당 의원들이 모두 퇴장한 가운데 국회 본회의장에 채상병 특검법에 표결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이 오는 28일 예정된 해병대 채 상병 특검법 재표결에 반대 당론을 표방하자 국민의힘 소속 김웅 의원이 “그 따위 당론, 따를 수 없다”고 반발했다.

김 의원은 지난 22일 오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당론이란 것은 힘 없고 억울한 사람을 보호하기 위해 당의 운명을 걸고 세워야 하는 것”이라며 “국민의 힘이 돼야지 국민에게 힘 자랑해서야 되나”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그 따위 당론, 따를 수 없다”며 “섭리가 우리를 이끌 거라고 믿는다”고 적었다. 당론을 따르지 않고 채 상병 특검법에 찬성하는 것이 ‘섭리’에 맞는다고 같은 당 의원들을 설득하려 한 것으로 해석된다.

김 의원은 지난 2일 본회의 표결에서도 국민의힘 의원들이 집단 퇴장한 상황에서 홀로 본회의장에 남아 채 상병 특검법에 찬성표를 행사했다. 이후 재표결에도 찬성표 행사를 공언하고 있다. 그는 같은 날 통화에서 “내게 찬성하겠다고 한 의원이 5명이니 말 안 한 사람까지 하면 10명은 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같은 날 오전 중진의원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채 상병 특검법 재표결에 대해 “우리는 한 치의 흐트러짐 없이 전원이 모여서 당론으로 이 부분에 관해 우리의 의사를 관철시키는 행동을 할 수 있도록 다같이 힘을 모으겠다”고 당론 반대 투표 의사를 밝혔다.

조미덥 기자 zorro@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윤 대통령의 마음 속 키워드는? 퀴즈로 맞혀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