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이슈 탈레반, 아프간 장악

아프간서 폭우·홍수로 또 최소 50명 사망…주택 파손·상점 물에 잠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지난 10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바글란주에 발생한 홍수로 마을 주택들이 파손돼 있다. 연합뉴스 제공


아프가니스탄에 폭우가 또 쏟아지면서 최소 50명이 사망했다. 대규모 홍수로 3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나온 지 일주일만이다.

18일(현지시간) AP·로이터·AFP 통신 등에 따르면 아프간 서부 고르주에서 전날부터 시작된 폭우로 홍수가 발생했다.

아프간 당국은 이번 폭우로 고르주에서 최소 50명이 사망했으며 실종자가 많아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폭우로 주택 2000채가 완전히 파손되고 4000채가 부분 파손됐다. 2000채가 넘는 상점도 물에 잠겼다고 설명했다.

압둘 라만 바드리 고르주 경찰 대변인은 “끔찍한 홍수로 수천 마리의 가축이 죽었고 농경지도 물에 잠겼다”며 “도로와 다리가 물에 잠기면서 고립됐다”고 설명했다.

피해가 심각한 또 다른 지역은 북부 바글란주로, 주 당국은 1만2000채 이상의 가옥이 파손됐다고 집계했다. 피해 주민은 약 8만명으로, 이 중 절반 이상이 어린이로 추정된다.

아프간에서는 지난 10일부터 북부 바글란주에 내린 폭우로 인해 대규모 홍수가 발생해 315명이 사망하고 1600명 이상이 다쳤다.

아프간 국방부는 지난 12일 피해지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유엔 등 국제기구가 나서 구호 활동을 벌이고 있다.

아프간은 보통 6월부터 우기가 시작돼 폭우가 쏟아진다. 그런데 올해 이례적으로 지난달부터 많은 비가 내려 피해가 커지고 있다.

유선희 기자 yu@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윤 대통령의 마음 속 키워드는? 퀴즈로 맞혀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