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LA경찰, 정신질환 앓던 한인에게 8초 만에 총격···유족 “경찰이 과잉대응 살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LA경찰국, 한인 피살 당시 보디캠 공개

경향신문

미국 로스앤젤레스 경찰이 지난 2일(현지시간) 한인 양용씨에게 총격을 가하고 수갑을 채우고 있는 보디캠 영상이 17일(현지시간) 공개됐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정신질환을 앓던 한인 양용씨(40)가 경찰의 총격에 숨진 사건과 관련해 당시 현장의 경찰관들이 착용하던 보디캠 영상이 17일(현지시간) 공개됐다.

LA경찰국(LAPD)이 이날 공개한 경찰관들의 보디캠 영상을 보면, 경찰은 지난 2일(현지시간) 오전 11시58분쯤 양씨의 아파트 현관문을 강제로 열고 나서 양씨를 맞닥뜨린 지 약 8초 만에 “그것을 내려놓아라”(Drop it)고 외치며 현관문 앞에서 총격을 세 차례 가했다. 영상 속에서 양씨는 손에 부엌칼을 든 상태로 서너 걸음 앞으로 나오고 있었다.

양씨는 첫 번째 총격에 곧바로 뒤로 쓰러진 후 축 늘어져 있었다. 경찰관들은 미동하지 않는 양씨의 몸을 젖혀 옆으로 눕히고 두 팔을 뒤로 돌려 수갑을 채운 뒤에야 양씨의 부상 상태를 확인했다. 양씨는 가슴에 2발, 복부에 1발 총상을 입었다. 영상에서 경찰은 양씨에게 수갑을 채운 뒤에도 별다른 응급조치를 하지 않았다.

경찰은 당시 LA 정신건강국 직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현관문을 두드리며 양씨에게 문을 열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양씨는 문 안쪽에서 “당신들은 여기 못 들어온다. 나는 당신들을 초대하지 않았다”면서 문을 열어주지 않았다. 그러자 경찰은 양씨 가족에게 양씨를 나오게 하려면 물리력을 동원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말한 뒤 양씨 가족에게서 열쇠를 넘겨받고 아파트에 들어갔다. 양씨는 경찰관들이 열쇠로 문을 열고 들어오자 당황한 기색을 보였다.

LA 경찰은 보디캠 영상을 공개하며 “수사관들은 현장에서 11인치(28㎝) 부엌칼을 회수해 증거물로 보관했으며 현장에서 약물(마약)을 회수해 증거물로 조사했다”면서 “LAPD는 앞으로 몇 달 동안 이 사건을 계속 조사하고 분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의 자체 조사가 끝나면 민간 조직인 경찰위원회가 해당 경찰관의 무력 사용이 정당했는지 결정한다.

양씨의 유족은 조울증 등 정신질환을 앓아온 양씨가 사건 당일 힘들어하는 것을 보고 LA카운티 정신건강국에 치료시설로 이송해 달라고 요청했다. 유족은 경찰이 과잉 대응으로 양씨를 살해했다며 진상 규명과 해당 경찰관들의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유족 측 변호인단은 이날 성명에서 “LAPD는 정신질환을 앓는 사람에 대한 연민과 공감을 보여주고 상황을 완화하려고 시도하기보다 양씨의 집에 들어간 지 몇 초 만에 총을 쏘아 숨지게 했다”며 “영상이 보여주듯 양씨는 살해당하기 직전 눈에 띄게 겁에 질려 있었고 당시 일어나고 있는 일에 대해 혼란스러워했다”고 지적했다.

변호인단은 “LAPD가 집에 들어가기로 했을 때 양씨는 혼자 있었고 집 안에 머물렀으므로 누군가에게 해를 끼칠 위험이 없었다”며 “LAPD는 그들이 결정한 방식으로 집에 들어감으로써 상황을 악화시켰고 이는 불필요한 총격으로 귀결됐다”고 비판했다. 변호인단은 LAPD 측에 전면적인 조사와 사건에 대한 모든 증거 공개를 요구했다.

변호인단은 지난 9일에도 “정신질환자 1명을 상대하기 위해 9명의 경찰관이 투입됐다”며 “경찰은 테이저건 등 정신질환자를 제압하는 데 사용되는 수많은 방법 중 왜 어떤 것도 사용하지 않았는지 설명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김윤나영 기자 nayoung@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윤 대통령의 마음 속 키워드는? 퀴즈로 맞혀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