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이스라엘 ‘핵시설 공격’ 가능성···이란 “똑같이 갚아주겠다” 으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고위사령관 “실행 땐 우리도 핵 원칙 재검토”

경향신문

이스라엘 아슈켈론 상공에서 14일 새벽 이란에서 날아온 비행 물체가 요격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이 자국 본토 공습을 감행한 이란에 대한 재보복 시기와 방법을 놓고 고민을 거듭하는 가운데, 이란군의 고위 사령관이 핵 원칙 재검토 가능성을 언급했다.

18일(현지시간) 이란 매체 타스님뉴스에 따르면 이란 혁명수비대 핵 안보 담당 사령관 아흐마드 하그탈라브는 “적(이스라엘)이 우리를 압박하는 수단으로 핵시설을 공격한다면 우리의 핵 원칙과 정책 그리고 이전에 발표했던 고려사항을 모두 재검토할 수 있다”면서 “시온주의자 정권(이스라엘)이 우리의 핵시설을 공격한다면 그들의 핵시설도 첨단 무기로 고스란히 보복당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는 이스라엘이 이란에 대해 보복 공격을 시도할 경우 핵 프로그램을 군사적으로 사용하는 것도 검토할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간 이란은 핵무기 미보유와 미사용 원칙을 천명해왔다.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는 2003년 파트와(최고 종교 권위자의 종교적 칙령 또는 해석)에 따라 핵무기 개발과 사용을 금지한 바 있다.

또 2015년 7월 이란과 주요 6개국(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 + 독일)은 이란의 핵 개발 프로그램을 제한하는 대신 이란에 가해졌던 각종 제재 조치를 해제하는 내용의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를 도출하기도 했다.

그러나 미국이 2018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당시 핵합의를 일방적으로 폐기하고 대이란 제재를 복원하자, 이에 대한 보복 조치로 이란은 그다음 해부터 우라늄 농도를 높여왔다. 이란 의회는 2020년 IAEA 사찰을 제한하고 우라늄 농축 농도를 상향하는 법안을 통과시키며, 우라늄 농축도를 60%까지 높여왔다.

앞서 이란은 지난 1일 시리아 주재 자국 영사관이 폭격을 받자 지난 13~14일 이스라엘에 대한 대규모 보복 공격을 단행했다. 이란이 발사한 드론과 미사일은 미국과 영국 등 서방의 지원으로 99% 격추됐으나 이스라엘은 재반격을 예고했고 그 시기와 방식을 두고 고심하고 있다.

이스라엘이 중동 지역 긴장을 고조시키지 않은 선에서 ‘고통스러운 방식’으로 이란에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을 표방하면서 이스라엘의 보복 대응 방법으로 이란 요인 암살, 핵시설 파괴 등이 거론되고 있다.

최서은 기자 cielo@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국회의원 선거 결과, 민심 변화를 지도로 확인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