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팔·다리 잘리고 싶냐…“악어를 피하라” 탄자니아 당국의 호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근 5년간 최소 19명 악어에 물려 사망

20명 이상은 팔다리 절단되는 중상

경향신문

악어. EPA연합뉴스*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프리카 탄자니아 당국이 최근 5년간 빅토리아호를 끼고 있는 남부 므완자주에서 최소 19명이 악어에 물려 목숨을 잃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3일(현지시간) 탄자니아 므완자주 셍게레마 지역 야생동물 담당관 폴 폰시앙은 “2019년 1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이 지역에서 악어들의 공격을 받아 19명이 사망하고 20여명이 팔다리가 절단되는 중상을 당했다”고 밝혔다.

그는 “피해자 대부분 호수에서 어업으로 생계를 이어가는 어부들”이라며 “수영을 하거나 식수난으로 물을 길어가는 사람들도 희생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빅토리아호는 아프리카 최대 규모 호수로 탄자니아 주민들의 주요 식수원이다.

탄자니아 야생동물당국(TAWA)의 롤뤼크 모세 담당관은 “정부가 빅토리아호 주변 주민들에게 ‘악어를 피하라’라는 경고 메시지를 전달하는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손우성 기자 applepie@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진보? 보수? 당신의 정치성향을 테스트해 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