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끝내 출시 못하고…애플, 10년 공들인 전기차 ‘플러그 아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구조조정·전략 변경 등에 지연

‘생성형 AI 개발 주력’ 전망

경향신문

맥루머스가 예상한 ‘애플카’ 상상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플이 10년간 공들여온 전기차(EV) ‘애플카’ 개발을 포기한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향후 애플은 생성형 인공지능(AI) 개발에 주력할 것으로 전망된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전기차를 연구해온 조직인 ‘스페셜 프로젝트 그룹’을 해산할 예정이며,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는 약 2000명의 직원에게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이 같은 결정은 제프 윌리엄스 최고운영책임자(COO)와 케빈 린치 부사장이 공유했으며, 이들은 직원들에게 프로젝트가 마무리될 것이고 많은 직원은 AI 부서로 이동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애플은 2014년부터 ‘프로젝트 타이탄’이란 이름으로 자율주행 전기차인 애플카 개발을 추진해왔다. 그러나 구조조정과 회사 전략 변경으로 계획이 지연됐고, 최근에는 출시 시점을 2028년으로 연기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성능 목표도 개발 과정에서 축소됐다. 애플은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인 ‘레벨 5’ 기술이 적용된 전기차를 개발한다는 계획이었으나 나중에는 운전자가 직접 운전대를 잡아야 하는 ‘레벨 2+’ 시스템으로까지 목표가 낮아졌다. 내부에서는 ‘테슬라 모방 제품’이라는 평가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카 프로젝트의 핵심 인력들도 대거 회사를 떠났다. 프로젝트를 이끌던 더그 필드는 2021년 9월 퇴사해 포드자동차로 옮겼다. 지난달에는 DJ 노보트니 하드웨어 엔지니어링 부사장이 퇴사해 전기차 제조업체 리비안으로 자리를 옮겼다. 레이더 시스템 개발 수석 엔지니어와 배터리 시스템 그룹의 엔지니어링 매니저 등도 다른 회사로 이직했다.

애플의 전기차 사업 철수 결정으로 가장 큰 혜택을 볼 기업은 테슬라다. 테슬라는 첨단 기업이라는 이미지를 가진 애플이 전기차 시장에서 자사와 경쟁하는 것을 경계해왔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엑스(옛 트위터)에 경례하는 이모티콘과 담배 이모티콘을 올려 애플의 철수 결정을 자축했다.

정원식 기자 bachwsik@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진보? 보수? 당신의 정치성향을 테스트해 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