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가자지구 대기근 위기에…최후의 수단 ‘구호품 공중 투하’ 작전 진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요르단·UAE·이집트·프랑스 합동 작전

민간인 다칠 우려…최후 수단으로 여겨져

“이스라엘 식량 반입 방해가 극한 상황 초래”

경향신문

요르단군이 27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해안 지역에 구호품을 공중 투하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제사회가 최악의 인도주의 위기에 빠진 팔레스타인 가자지구를 돕기 위해 최후의 수단으로 불리는 구호품 ‘공중 투하’ 작전을 27일(현지시간) 진행했다. 이스라엘군의 구호 작업 방해와 벼랑 끝에 몰린 가자지구 주민들의 식량 약탈 등으로 정상적인 지원이 어렵게 되자 위험 부담이 큰 방식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요르단군은 이날 성명을 내고 아랍에미리트연합(UAE)·이집트·프랑스군과 함께 가자지구 해안 지역에서 구호품 공중 투하 작전을 벌였다고 밝혔다. NYT는 UAE와 이집트가 군용 비행기를 동원해 구호품 공중 투하에 나선 건 지난해 10월7일 전쟁 발발 이후 처음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요르단은 지난해 11월부터 해당 작전을 전개하고 있다.

NYT는 구호품을 공중에서 떨어뜨려 전달하는 방식은 분쟁 지역에서 최후의 수단으로 여겨진다고 설명했다. 우선 비행기를 띄워야 해서 도로 이송보다 비효율적이고 비용이 많이 들어간다. 또 안전한 장소에 정확하게 구호품을 떨구기가 어려워 민간인이 다칠 가능성도 있다.

실제로 이날도 일부 구호품이 바다에 떨어져 주민들이 깊은 바다로 헤엄쳐가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NYT는 “낙하산을 달지 않고 구호품을 투하할 땐 비행기가 낮은 고도로 날 수밖에 없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경향신문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주민들이 27일(현지시간) 해안 지역에 떨어진 구호품을 얻기 위해 몰려있다. X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러한 한계에도 요르단군이 공중 투하 작전을 강행한 건 그만큼 가자지구 인도주의 위기가 심각하기 때문이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의 라메시 라자싱엄 조정국장은 이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 출석해 가자지구 주민 최소 56만6000명이 기근 위기에 처했다고 보고했다. 이는 가자지구 인구의 4분의 1에 해당하는 수치다.

칼 스카우 세계식량계획(WFP) 부국장도 안보리에서 “아무 조처를 하지 않는다면 가자지구 북부에 기근이 임박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WFP는 기아로 인한 일일 사망자가 인구 1만명 당 2명꼴로 나타나고 어린이 3명 가운데 1명이 심각한 영양실조 상태일 때를 기근으로 정의한다.

전문가들은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식량 반입 방해가 이 같은 극한 상황을 초래했다고 비판했다. 마이클 파크리 유엔 식품 권리 특별 보호관은 이날 가디언과 인터뷰하며 “의도적으로 사람들의 식량을 빼앗는 행위는 분명한 전쟁범죄”라며 “이스라엘이 책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중동 정책 전문가 아흐메드 푸아드 알카티브도 NYT에 “휴전만 바라보고 이스라엘의 더 나은 협력을 바라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며 “더 적극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스라엘군의 반인도주의 행태는 계속됐다. NYT에 따르면 팔레스타인 적신월사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이스라엘군이 위급한 환자 이송을 막고 의료진을 심문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가자지구 일부 지역에서 이틀간 긴급 의료 임무가 중단됐다”고 밝혔다. 적신월사는 특히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 남부 칸유니스 알아말 병원을 출발한 24명의 환자를 막아선 뒤 검문을 이유로 탈의를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손우성 기자 applepie@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진보? 보수? 당신의 정치성향을 테스트해 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