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자기 가죽은 안 벗겨” “사퇴하라”…이재명에 대놓고 항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주당 의총, ‘임종석 배제’에 계파 갈등 촉발…이 대표 ‘침묵’

친문 홍영표 “손에 피 칠갑” 비판…홍익표, 표현 자제 요청도

사퇴 정필모 “여론조사 업체 관련 허위 보고에 속았다” 폭로

경향신문

‘대장동 재판’ 출석 후 의총 참석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뒤늦게 참석해 발언을 사양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parkyu@kyunghyang.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비이재명(비명)계 의원들이 27일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비명 공천 학살’과 관련해 이재명 대표를 향해 거센 비판을 쏟아냈다. 비명계 의원들은 이 대표가 보는 앞에서 ‘비명계 가죽을 벗겨서 손에 피를 묻혔나’라는 취지로 항의했다. 이 대표와 조정식 사무총장 등 지도부 사퇴 요구도 나왔다. 이 대표는 쏟아지는 의원들의 문제 제기에 아무 답변도 하지 않은 채 의원총회 말미에 자리를 떠났다.

의원총회는 성토장을 방불케 했다. 당 전략공천관리위원회가 이날 친문재인(친문)계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을 배제하고 서울 중·성동갑에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을 전략공천하자 갈등이 폭발했다.

경향신문

친문계 홍영표 의원(사진)은 이 대표에게 “(이 대표의) 총선 목표가 윤석열 정부 심판인지, 이 대표 개인 사당을 해서 다음번 당권을 잡으려 하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남의 가죽을 벗기면서 손에 피 칠갑이 됐는데 자기 가죽은 안 벗기나”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가 지난 20일 ‘비명계 공천 학살’ 논란에 대해 “원래 혁신이 가죽을 벗기는 고통을 의미한다”고 말한 데 대해 반박한 것이다. 홍 의원은 이 대표가 기자들에게 ‘동료 평가에서 0점을 받아 컷오프된 현역 의원’을 거론하며 웃음을 보였던 일도 비판했다. 그는 “개인 사당을 만들어 다음 당권을 또 잡으려 하는 건가”라고 묻기도 했다. 발언이 격해지자 홍익표 원내대표가 “표현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설훈 의원은 “대표직도 내려놓고 총선 출마도 하지 말고 이 상황을 책임진다고 하고 물러나라”고 요구했다. 그는 이 대표에게 “김대중 전 대통령은 사형선고를 받고도 살아나서 대통령이 됐는데, 감옥 가는 게 뭐가 두렵나”라며 “잘못한 게 없으면 국민이 (감옥에서도) 끄집어낼 것”이라고 한 뒤 탈당을 선언했다.

오영환 의원은 “사태 수습을 위해 조정식 사무총장, 김병기 사무부총장은 책임지고 물러나야 한다”며 “여론조사 경선 불복, 조작 의혹까지 나온 만큼 상황이 심각하다”고 말했다. 전해철 의원도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불공정 경선 여론조사’ 논란이 일었던 리서치DNA 선정 과정에 대한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 요구도 나왔다. 경선에서 탈락한 김수흥 의원은 “다른 여론조사에서 크게 이기고 있었는데 어떻게 리서치DNA가 경선 여론조사를 하니 지는 것으로 나오나”라며 경선 결과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혔다. 리서치DNA(구 한국인텔리서치)는 비주류를 솎아내기 위한 현역 의원 배제 후보 적합도 여론조사를 수행했다고 의심받아온 기관이다. 리서치DNA는 이 대표가 성남시장이던 2013년 성남시 시민만족도 조사 용역을 수행한 바 있다. 민주당은 논란이 일자 지난 25일 리서치DNA를 여론조사에서 배제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경선을 관리하는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을 맡았던 정필모 의원은 “(알고 보니) 외부의 누군가가 실무자에게 전화로 지시해서 리서치DNA가 경선 여론조사 업체로 끼어 들어갔다”면서 “실무자가 전화를 받은 외부인이 누구인지는 못 밝힌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 입장에서는 허위 보고를 받은 것이고 제가 통제 관리할 범위를 벗어났다는 판단에서 선관위원장직을 그만뒀다”고 밝혔다. 조정식 사무총장은 ‘불공정 여론조사’ 논란에 유감을 표명했다.

박용진 의원은 “지도부가 친명계 출마자들은 탈당 이력이 있어도 25% 감산 적용을 예외 조치해줬다”며 “경기 도중에 골대 옮기고 전반전 끝나니까 옐로카드 없애준 것과 뭐가 다르냐”고 따졌다. 몇몇 의원들은 “임 전 실장 공천 배제는 통합과 단합 차원에서 아쉽다”고 했다. 이에 대해 홍 원내대표는 의총 직후 브리핑에서 “의원총회에서 번복할 사항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 대표는 2시간40여분간 진행된 의총 내내 침묵을 지켰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장동·위례신도시 개발 특혜 의혹·성남FC 사건 공판 출석을 이유로 의총에 불참하려다 뒤늦게 도착했다. 이 대표는 의총 말미인 오후 4시30분쯤 기자들과 만나 “의원님들께서 여러 가지 의견을 주셨는데 당무에 참고하겠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공개 발언에서 현역 의원 하위 20% 평가자에게 점수 열람을 불허한 임혁백 공천관리위원장을 향해 “매우 유감”이라고 했다. 그는 “자체 여론조사에서도 여러 경고등이 켜지고 있어 선거 승리를 낙관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좋은 결과를 거두지 못한다면 민주당이 역사에 죄인이 되는 것”이라고 했다.

김윤나영·탁지영·이유진 기자 nayoung@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진보? 보수? 당신의 정치성향을 테스트해 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