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내수 부진·PF 부실 확대에···기업 체감경기 3년5개월 만에 최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월 기업경기실사지수 68

경제심리지수는 소폭 상승

내달 기업경기는 개선 전망

경향신문

제조업·비제조업 업황 실적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추이. 한국은행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달 기업 체감경기가 3년5개월 만에 가장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내수 부진이 계속되고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부실이 확산한 데 따른 것이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2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및 경제심리지수(ESI) 조사 결과를 보면 이달 전 산업 업황 BSI는 지난달보다 1포인트 하락한 68을 기록했다. 2020년 9월(64)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BSI는 기업가의 현재 경영 상황에 관한 판단과 전망을 바탕으로 산출한다. 부정적 응답이 긍정적 답변보다 많으면 지수가 100 아래이고, 긍정적 응답이 많으면 100을 웃돈다.

2월 제조업 업황 BSI는 70으로 전월보다 1포인트 떨어졌다. 지난해 8월 67까지 하락했다가 오름세를 나타냈으나 6개월 만에 다시 하락했다.

업종별로는 전자·영상·통신장비가 가전제품·자동차 등 전방산업의 전자부품 수요가 줄면서 7포인트 하락했다. 황희진 한은 통계조사팀장은 “반도체를 중심으로 수출은 좋았지만 내수 부진이 이어지면서 전자·영상·통신장비 업종 BSI가 크게 하락했다”고 말했다.

의료·정밀기기는 연초 수주 감소와 원가 상승으로 13포인트, 석유정제·코크스는 이달 초 국제유가 하락에 따른 수익성 악화 등으로 7포인트 각각 떨어졌다.

기업 규모·행태별로는 대기업(-2포인트)·중소기업(-1포인트)·내수기업(-3포인트)이 하락했고 수출기업은 2포인트 상승했다.

2월 비제조업 업황 BSI는 67로 지난달과 같았다. 건설업은 PF 사태로 인한 자금조달 금리 상승과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수익성이 나빠져 7포인트 하락했다.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임대서비스업(+5포인트)과 운수창고업(+2포인트)은 수요 증가와 업황 개선에 상승했다.

다음 달 기업경기는 이달보다는 소폭 나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전산업의 다음 달 업황 전망 BSI는 전월보다 3포인트 오른 72였다. 제조업(75)에서 4포인트, 비제조업(70)에서 2포인트 올랐다.

BSI에 소비자동향지수(CSI)를 합한 2월 경제심리지수(ESI)는 93.3으로 전달보다 1.8포인트 올랐다. 계절적 요인 등을 제거한 ESI 순환변동치는 93.4로 0.1포인트 상승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5~14일 전국 3524개 법인을 대상으로 실시해 3305개 기업(제조업 1815개·비제조업 1490개)이 답했다.

유희곤 기자 hulk@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진보? 보수? 당신의 정치성향을 테스트해 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