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20대 이하 주담대 연체율, 2년째 전연령대 중 가장 높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대 이하 차주의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이 2년째 전연령대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생활을 갓 시작한 젊은층이 섣불리 은행에서 돈을 빌렸다가 고금리 영향으로 원리금조차 갚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금융감독원을 통해 19개 은행(시중·지방·인터넷 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말 기준 만 20대 이하 연령층의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39%로 집계됐다.

한 달 이상 원리금을 연체한 비율이 전년 동기(0.24%)보다 0.15%포인트(p) 급등했다. 다른 연령대보다 월등히 높은 수준이다.

올해 3분기 말 기준 30대 연체율은 0.20%로 20대 이하의 절반 수준이었다. 40대와 60대 이상은 각 0.23%, 50대는 0.25% 등이었다.

이같은 현상은 8분기째 지속되고 있다. 20대 이하 연체율은 2021년 3분기 말 0.14%로, 30대(0.08%), 40대(0.10%), 50대(0.12%), 60대 이상(0.13%)을 처음으로 모두 앞지르기 시작했다. 이전까지는 50대나 60대 이상의 연체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20대 이하의 연체율은 올해 2분기 말 0.44%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3분기 말 전분기보다 0.05%p 하락했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20대 이하의 연체액 역시 2분기 말 1500억원으로 최고치를 경신했다. 3분기 말 1400억원으로 소폭 감소했으나 전년 동기(900억원)보다는 50% 이상 많았다.

전 연령대에서 주택담보대출 연체액과 연체율은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20대 이하 외의 연령대도 경제상황이 녹록지 않다는 얘기다.

올해 3분기 말 기준 전체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24%로 1년 전(0.12%)의 2배가 됐다. 같은 기간 전체 연체액도 7600억원에서 1조5600억원으로 2배 이상으로 급증했다.

30대 연체율은 지난해 3분기 말 0.09%에서 올해 3분기 말 0.20%로 상승했다. 연체액도 1500억원에서 3400억원으로 증가했다.

40대 연체율은 0.12%에서 0.23%로 오르고, 연체액은 2200억원에서 4700억원으로 늘었다. 50대 연체율(0.13→0.25%)과 연체액(1800억→3700억원)도 마찬가지였다.

60대 이상의 경우 연체율은 0.13%에서 0.23%로, 연체액은 1300억원에서 2400억원으로 각각 늘었다.

노도현 기자 hyunee@kyunghyang.com

▶ 독립언론 경향신문을 응원하신다면 KHANUP!
▶ 뉴스 남들보다 깊게 보려면? 점선면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