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테이스틴프랑스' 400여 미수입 프랑스 와인 서울 상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 2회 열리는 국내 최대 미수입 프랑스 와인 B2B시음회

-프랑스 전역의 와이너리 43곳이 선보이는 와인 400여 종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한프랑스대사관 비즈니스프랑스가 주최하는 와인 시음회 '테이스틴프랑스(Tast'in France)'가 다음달 1일 서울 강남 노보텔 앰배서더에서 열린다.

'테이스트 인 프랑스'와 '테이스팅(Tasting)'을 결합해 이름 지은 테이스틴프랑스는 비즈니스프랑스 농식품부가 전 세계에서 주관하는 와인 시음 행사다. 각국의 와인 수입사, 유통사 등을 초청해 미수입 와인 수백 여 종을 시음하고, 생산자와 수입 상담을 할 수 있도록 만든 자리다.

테이스틴프랑스의 서울 행사는 연 2회 개최되며, 매 행사마다 참가사를 달리해 국내에 다양한 테루아를 소개한다.

올해 시음회에 참가하는 프랑스 와이너리 및 스피릿 업체는 총 43곳이다. 이들이 대표하는 지역은 루아르 밸리(14곳), 옥시타니(랑그독, 루씨옹, 론 밸리 일부 포함 12곳), 남서부(4곳), 알자스(3곳), 샹파뉴(3곳), 보르도(2곳), 부르고뉴(1곳) 등 이다.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진행되는 1부 행사는 시음회장 내에 마련된 43개사의 개별 부스를 방문해 와인 및 스피릿 시음과 수입 상담을 진행하는 자리다. 현장에는 한불 통역사를 배치해 원활한 소통을 돕는다.

4시 30분부터는 2부로 아독(AD'OCC·옥시타니개발청) 주관 애프터 워크 디너가 열린다. 캐주얼한 분위기 속에서 남프랑스 와이너리 15곳의 와인을 시음하고, 생산자들과 푸드&와인 매칭 등에 대해 자유롭게 교류하는 시간이다.

이번 시음회는 온라인 등록 페이지를 통해 사전 등록을 마친 전문가만 입장이 가능하다.

한편, 한국의 프랑스산 와인 및 스피릿 수입액은 꾸준한 증가세다. 2022년 프랑스는 전 세계에 181억 유로 규모의 와인과 스피릿을 수출했다. 그 중 한국으로의 수출액은 2억3000 유로로 2021년 대비 30.8%가 늘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