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투자 귀재’ 버핏의 단짝…찰리 멍거 부회장 별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의 단짝이자 사업 파트너인 찰리 멍거 부회장이 28일(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99세.

버크셔 측은 성명에서 “멍거 부회장이 오늘 아침 캘리포니아의 한 병원에서 평화롭게 영면했다는 소식을 가족들로부터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버핏 회장은 “멍거의 영감과 지혜, 참여가 없었더라면 버크셔는 지금과 같은 지위를 결코 쌓을 수 없었을 것”이라고 애도했다.

고인은 1924년 버핏 회장의 고향이기도 한 미국 네브래스카주 오마하에서 태어났다. 하버드 로스쿨을 졸업한 뒤 변호사로 일했으며, 1960년대 중반에서야 주식과 부동산 투자와 관련된 일을 시작했다. 1962년 자체 투자 파트너십을 설립한 뒤 1975년까지 연평균 수익률 19.8%의 성과를 올렸다. 이후 1978년 버핏이 방직공장을 인수해 투자사인 버크셔를 세우자 부회장으로 합류해 동업자의 길을 걷게 됐다.

멍거 부회장도 특유의 투자 철학으로 업계에서 존경을 받아왔다. 특히 경제와 인간 본성의 문제에 대한 간결하고도 과감한 금언으로 눈길을 모았다. 그는 은행가들을 통제할 수 없는 마약 중독자에 비유하는가 하면, 가상통화를 성병이나 쥐약에 비유하며 거래 금지를 촉구했다. ‘행복을 향한 최선의 길은 기대를 덜 하는 것’이라는 말도 남겼다

멍거 부회장은 2010년 “버크셔 해서웨이가 인기 있는 이유 중 하나는 우리가 트릭을 발견한 사람들처럼 보이는 점”이라며 “(뛰어난 것은) 단지 어리석음을 피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용하 기자 yong14h@kyunghyang.com

▶ 독립언론 경향신문을 응원하신다면 KHANUP!
▶ 나만의 뉴스레터 만들어 보고 싶다면 지금이 기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