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애니메이션 월드

"누구나 현실 초월 콘텐츠 제작 시대 대비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주환 기자]
더게임스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언리얼 엔진의 기술과 개발 노하우를 공유하는 '언리얼 서밋 온라인'이 개막했다.

에픽게임즈코리아(대표 박성철)는 27일 '언리얼 서밋 온라인 2022'를 개막했다. 30일까지 나흘간 게임, 영화, TV·애니메이션, 건축·자동차 산업을 주제로 20여개 세션들을 이어간다.

공통 세션인 첫날에는 박성철 에픽게임코리아 대표가 환영사를 통해 언리얼 엔진 생태계의 발전과 더불어 누구나 현실을 초월할 수 있는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시대를 강조했다.

박 대표는 메타버스를 화두로 던지며 언리얼 엔진과 에픽게임즈의 행보를 되짚었다. 특히 아인슈타인의 "쉽게 설명할 수 없다면,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것이다"를 언급하며 메타버스에 접근했다.

그는 '메타'와 '유니버스'의 정의에 주목했다. 이를 통해 메타버스를 "현실 세상을 초월하는 가상 세상"이라고 봤다. 현실 세상에서 할 수 있는 것들은 최대한 구현이 되고, 또 그걸 넘어서는 초월하는 경험과 가치를 제공하는지를 기준으로 삼겠다는 시각이다.

그러면서 그는 '포트나이트'의 콘서트 사례를 언급하기도 했다. 아티스트가 커다란 거인의 모습으로 내려와 공연하는 가운데 날아다니며 공연을 감상하는 등은 현실 경험을 초월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는 설명이다.

그는 앞으로 더 많은 이들이 메타버스를 만들어 가는 미래를 가정하기도 했다. 또 이를 통해 그동안 에픽게임즈의 행보를 비춰볼 수 있다는 것.

에픽게임즈는 이미 7년 전 언리얼 엔진을 무료화해 누구나 그냥 쓸 수 있도록 했다. 이를 시작으로 퀵셀 메가스캔, 메타휴먼 크리에이터, 리얼리티캡처 툴 등 인수한 회사의 기술들을 무료 개방했다. 뿐만 아니라 마켓플레이스나 스케치팹의 3대7 수익배분율을 12대88로 바꾸며 콘텐츠 공유 생태계를 더 공정하게 만들려고 했다고 박 대표는 밝혔다.

개인 누구나 손쉽게 자유롭게 콘텐츠를 제작하고, 현실 세상을 초월하는 경험을 만들 수 있도록 준비를 해왔다는 설명이다. 그러면서 언리얼 생태계에 참여해 우리나라를 한층 더 뛰어난 콘텐츠 강국으로 만들어가는데 기여해줬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후 언리얼 엔진을 개발 및 총괄하는 닉 펜워든 부사장의 환영사도 이어졌다.

그는 "한국의 개발자들이 하이엔드 PC게임과 모바일게임의 한계를 넘어 전 세계 유저들의 상상력을 사로잡고 있다"면서 "에픽 역시 한국이 모바일게임 개발을 선도하고 혁신하는데 동참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말 언리얼 엔진5의 5.1버전을 출시를 통해 사용성과 성능을 강화하고 루멘, 나나이트 등 주요 기능을 확장해 게임 외 분야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게임스데일리 이주환 기자 ejohn@tg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더게임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