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韓 가상자산 거래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 사실상 독점....쏠림 현상 가속화(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성우 기자]

테크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가상자산 투자자는 사실상 4대 거래소로 불리는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을 통해 가상자산을 사고 팔 수 있게 됐다.

'특정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에 따른 사업자 신고 마감일까지 실명계좌 확보를 위해 노력하던 고팍스와 후오비코리아 등은 결국 은행 문턱을 넘지 못했다. 업계에서는 국내 가상자산 시장의 97%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4대 거래소만 원화마켓이 유지돼 투자자 쏠림 현상이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만 생존...韓 코인시장은 4년째 제자리걸음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 마감일인 24일,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을 받은 29개 가상자산 거래소 중 4개 거래소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만 실명계좌를 확보해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에 사업자 신고를 진행했다. 업비트는 케이뱅크, 빗썸과 코인원은 NH농협은행, 코빗은 신한은행으로부터 실명계좌를 발급 받았다.

테크M

이석우 업비트 대표/캐리커쳐=디미닛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장 먼저 사업자 신고를 한 업비트는 지난 17일 사업자 신고가 수리돼 1호 가상자산 사업자가 됐다. 지난 9일 신고를 접수한 빗썸과 지난 10일 신고를 접수한 코인원·코빗은 사업자 신고 수리를 기다리고 있다. 업계는 별다른 무리없이 이들 거래소의 사업자 신고가 수리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난 2017년 이후, 이어져온 4대 거래소 체제가 당분간 지속될 공산이 커졌다.

최선을 다한 고팍스·후오비코리아, 결국 원화마켓 중단

이날까지 은행계좌를 받지 못한 고팍스와 후오비코리아는 원화마켓 운영을 중단, 코인마켓만 운영하겠다고 공지한 상태다. 고팍스는 공지사항을 통해 현재까지 협의 중이었던 은행으로부터 실명계좌 확인서 발급이 어려울 것으로 통보를 받아 부득이하게 현재 운영하고 있는 원화마켓을 종료하고 코인마켓으로 전환한다고 알렸다.

테크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오비코리아 역시 마감 기한 당일까지 은행과 긴밀히 협상했지만 실명계좌 제휴에 대한 협의를 마무리하지 못해, 불가피하게 코인마켓 사업자로 신고해 거래소 운영을 지속한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실명계좌를 확보하지 못한 다른 거래소들은 앞서 코인마켓 전환을 발표하고 사업자 신고 접수를 진행중이다.

후오비코리아 관계자는 "보완할 점에 대한 커뮤니케이션은 많이 했는데, 왜 발급이 되지 않았는지에 대한 피드백은 없었다"면서도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실명계좌 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특정 거래소 '쏠림 현상' 심화될 것

고팍스와 후오비코리아가 실명계좌 확보를 실패함에 따라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중 원화마켓을 운영하는 거래소는 이른바 '4대 거래소'라 불리는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 뿐이다. 앞서 이들 거래소는 국내 가상자산 시장의 97% 이상을 점유하고 있어 독과점 상태가 이어져왔다.

특히 업비트의 경우 거래량이 타 거래소보다 압도적으로 높은 상황이다. 이날 오전 업비트의 일일 거래대금은 6조1540억원에 달한다. 같은 시간 빗썸은 1조2181억원, 코인원은 3890억원, 코빗은 303억원이다. 이들 사업자가 원화거래 시장을 독점하게 되면서 이같은 쏠림 현상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실제 강민국 의원실에 따르면 실명계좌를 확보하지 못한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 거래소 18개사의 고객수는 221만여명으로 나타났다. 또 이들 거래소의 예치금은 2조3495억원 규모로 이들 중 상당수가 이탈해 4대 거래소로 유입될 공산이 커졌다.

이성우 기자 voiceactor@techm.kr

<저작권자 Copyright ⓒ 테크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