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44217 0572020092262944217 03 0305001 6.1.19-RELEASE 57 세계파이낸스 0 false true true true 1600737980000 1600738000000

최태원 회장 “코로나19 환경 오히려 딥체인지 위한 기회”

글자크기

“어려운 환경, 성장 계기로 삼자” SK그룹 內 이메일 전달

최 회장, 취준생 격려 영상 제작해 SK유튜브 채널에 공개

세계파이낸스

SK 채용 유튜브 채널(SK Careers)은 21일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취업준비생 격려 메시지를 공개했다. 최 회장은 “취업의 꿈을 이루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계신 여러분께 응원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사진=SK Careers 영상 캡쳐


[세계비즈=김진희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이제는 일상이 된 코로나19 경영환경을 ‘생각의 힘’으로 극복해 나갈 수 있음을 강조했다.

SK그룹에 따르면 최태원 회장은 22일 SK 모든 구성원들에게 보내는 이메일에서 코로나19의 어려운 환경을 성장의 계기로 삼자는 메시지를 전했다.

최 회장은 “코로나19에서 비롯된 예측하기 어려운 경영환경 변화와 새로운 생태계의 등장은 피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면서 “이 낯설고 거친 환경을 위기라고 단정 짓거나 굴복하지 말고 우리의 이정표였던 딥체인지에 적합한 상대로 생각하고, 성장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변화된 환경은 우리에게 ‘생각의 힘’을 요구한다”고 전제하며, 그 사례로 기업이 사회적 책임 이상의 공감과 감수성을 더하는 것은 이제 선택이 아니라 새로운 규칙이라고 강조했다. 바뀐 환경에 수동적으로 끌려다니지 말고, 오히려 딥체인지를 위한 새로운 기회로 삼으라는 발상의 전환을 강조한 것이다.

최 회장은 또 “우리는 이미 기업 경영의 새로운 원칙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축으로 하는 파이낸셜 스토리 경영을 설정하고 방법론을 구상하고 있다”며 “매출액이나 영업이익 같은 숫자로만 우리를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사회적 가치에 연계된 실적, 주가, 그리고 우리가 추구하는 꿈을 하나로 인식하는 것이야말로 가장 강력하고 유일한 생존법”이라고 역설했다.

최 회장은 지난해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타운홀 미팅 방식의 ‘행복토크’를 100회 완주하는 등 대면방식으로 경영철학을 공유해 왔으나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바뀐 환경을 감안, 이메일이나 사내 인트라넷을 활용하고 있다.

끝으로 최 회장은 추석인사와 함께 ESG에 대한 영감을 얻길 바란다며 추석 연휴 중 볼만한 다큐멘터리로 ‘플라스틱 바다(A plastic ocean)’를 추천했다. 지난 2016년 제작된 플라스틱 바다는 인류가 쉽게 소비하는 플라스틱이 생태계를 어떻게 파괴하고 있는지 보여주는 내용이다.

한편 최 회장은 전날 코로나19로 지쳐있을 취업준비생을 위로하고 격려하는 내용의 영상을 제작해 SK 채용 유튜브 채널(SK Careers)에 올렸다.

코로나19라는 전대미문의 환경은 오히려 더 큰 성장을 이룰 수 있는 새로운 기회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희망을 잃지 말고 열정과 패기로 꿈을 이룰 것을 당부한 것이다.

최 회장은 영상에서 “SK에게도 신입사원 채용은 미래의 행복을 함께 만들어 나갈 구성원을 찾는 가장 중요한 과정”이라면서 “취업의 꿈을 이루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계신 여러분께 응원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로 우리는 과거와 완전히 다른 새로운 출발의 기회를 맞이하게 됐다”며 “그래서 여러분에게는 완전히 새로운 기회가 주어질 것이고, 여러분은 그 기회를 통해 지금까지 와는 다른 더 큰 성장을 이루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영상은 현직 기업 총수가 공채 응시자와 취업준비생들을 위해 영상을 제작했다는 측면에서도 이례적이지만, 취업전선에 있는 젊은 세대들이 공감할 수 있는 위로와 격려의 메시지를 담았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SK그룹은 SK C&C, SK 이노베이션, SK 텔레콤, SK E&S, SK 하이닉스, SK 실트론 등 하반기 신입 채용을 진행 중이며, 서류는 오는 25일까지다.

purpl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