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윤 격노설 부인하던 김계환, 청문회선 “증언 거부” [영상]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이 6월21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입법청문회에서 화상으로 출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한겨레TV 유튜브 화면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계환 해병대사령관이 채 상병 사건 외압 의혹의 시작점인 ‘브이아이피(VIP) 격노설’ 관련 질문에 답변을 거부했다. 김 사령관 지난 2월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대령)의 항명 혐의 군사재판에서는 ‘윤석열 대통령이 격노했다는 말을 박 대령에게 전달한 적이 없다’라는 취지로 증언한 바 있다.



김 사령관은 2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채 상병 특검법’ 청문회 자리에 화상으로 출석해 박은정 조국혁신당 의원이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에게 VIP가 격노했단 말을 언급한 사실이 있느냐’란 질의에 “증언을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정청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의 거듭된 물음에도 김 사령관은 증언을 거부했다. 반면 박 대령은 “(김 사령관에게) 격노 얘기는 분명히 들었다”고 말했다.



채 상병 순직사건의 외압 의혹의 출발인 ‘VIP 격노설’은 지난해 7월31일 대통령실 안보 분야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해병대수사관의 조사 결과를 보고받고 격노한 윤 대통령이 ‘이런 일로 사단장을 처벌하면 대한민국에서 누가 사단장을 하느냐’며 질책했다는 의혹이다. 박 대령은 이 내용을 김 사령관에게서 들었다며 외압 의혹을 제기해왔다.




김 사령관은 앞서 VIP 격노설을 부인해왔다. 그는 지난 2월 박 대령 항명 혐의 군사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박 대령은) ‘김 사령관이 7월31일 대통령은 국방부 장관에게 이런 일로 사단장까지 처벌하면 대한민국에서 누가 사단장을 할 수 있겠냐 질책했고 국방 관련해 이렇게까지 격노하신 적이 없었다’라 (말했다고) 진술했다. 그렇게 말한 사실이 있는가”고 재판장이 묻자 “그런 사실 없다”고 답했다. 군 검찰 조사 때에도 김 사령관은 “(박 대령이) 지어낸 이야기”라며 해당 의혹을 인정하지 않았다.



곽진산 기자 kjs@hani.co.kr





▶▶권력에 타협하지 않는 언론, 한겨레 [후원하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오직 한겨레에서 볼 수 있는 보석같은 기사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