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마스터키로 문 땄다"…중국인 관광객 성폭행한 호텔 직원 구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스터키를 이용해 객실에 들어가 만취한 중국 여성을 성폭행한 30대 호텔 직원이 구속됐다.

20일 제주서부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주거침입강간) 혐의로 제주시 모 호텔 프런트 직원 A씨(30대)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4일 오전 4시경 자신이 근무하는 제주시 연동의 한 호텔에서 마스터키를 이용해 중국인 관광객 여성 B씨가 투숙한 객실에 몰래 들어가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투숙하던 B씨는 술에 만취한 상태로 별다른 저항을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범행은 같은 날 아침 B씨가 함께 여행 온 이들에게 이 사실을 알리며 알려졌다. 일행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가 B씨의 객실로 들어가는 장면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과 B씨의 진술 등을 토대로 A씨를 긴급 체포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룸서비스를 신청한 B씨가 노크를 해도 응답이 없자 마스터키를 이용해 들어갔다”라며 “B씨가 반항하지 않아 동의한 줄 알았다”라고 일부 혐의를 부인한 상태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