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오늘의 운세] 6월 19일 수요일 (음력 5월 14일 甲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36년생 밥 한술에 배부르랴. 48년생 습관이 인격 만든다. 60년생 토끼 주고 황소 받았으니 얼마나 좋은가. 72년생 구슬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 84년생 아첨하는 말은 독이 든 꿀. 96년생 복권이나 사행성 투자에 쏟아부으면 큰 낭패.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7년생 빈대 잡다 초가삼간 태울라. 49년생 숫자 3, 8과 푸른색은 행운 부른다. 61년생 진심 전할 수만 있다면 성공. 73년생 가는 말 고와야 오는 말 곱지. 85년생 해보기도 전에 단정하지 말라. 97년생 걱정하던 일 쉽게 해결될 듯.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8년생 노력한 만큼 결실은 얻을 듯. 50년생 작은 습관이 성패 좌우. 62년생 나약한 태도는 성격도 나약하게 만드는 법. 74년생 필요 이상의 인내는 병 된다. 86년생 과분한 칭찬은 한 번 더 의심하라. 98년생 마른 나무에 새싹 돋는구나.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7년생 시운이 돌아오니 지혜도 생기는구나. 39년생 밤이 있으면 낮이 있기 마련. 51년생 노력 비해 소득 클 듯. 63년생 남 말 듣지 말고 소신대로 추진하도록. 75년생 유쾌한 삶이 행복한 삶. 87년생 타인의 의견보다 자기 판단을 믿어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8년생 천리마가 구유에 드니 능력 불발. 40년생 불편한 동거가 계속될 듯. 52년생 잃을 것 없는 사람과는 싸우지 말라. 64년생 잘난 척은 적을 부름을 잊지 말라. 76년생 계획한 바 절반은 이루리라. 88년생 전문성을 살리는 방향으로 가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9년생 화해를 청하면 마음이 평안. 41년생 기초 체력 튼튼히 하는 게 먼저. 53년생 다급한 상황일수록 침착성 잃지 말라. 65년생 혼자 결정 말고 주변 조언 참고하도록. 77년생 이성적 판단으로 대처해 나가라. 89년생 정체가 두렵지 지체는 두렵지 않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0년생 소화기 계통 질환을 주의하라. 42년생 심리적 갈등으로 힘든 하루. 54년생 일의 성패는 기본 자세가 결정. 66년생 주변인과 함께할 때 성취. 78년생 오랜 벗이 내 맘 같지 않구나. 90년생 남녀 사이의 문제라면 득보다 실이 많을 수도.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1년생 이미 주었다면 보상은 바라지 말라. 43년생 온종일 동분서주. 55년생 충분한 휴식은 능률을 배가해 준다. 67년생 태양도 뜨겠지만 비 오는 날도 있다. 79년생 바다는 어떠한 강물도 거절하지 않는 법. 91년생 세상에 인내로 못 갈 길은 없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2년생 가족의 마음을 얻으면 만사가 순성. 44년생 어려움 있다면 배우자와 상의. 56년생 말만 듣고는 속마음 모른다. 68년생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꾸며라. 80년생 공유한다 생각해야 평안. 92년생 행복이 다할 때까진 행복을 모르는 법.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3년생 뱀띠, 소띠가 최고 파트너. 45년생 원칙도 좋지만 융통성도 필요. 57년생 혈압, 혈관 질환 있다면 조심. 69년생 작은 일도 무겁게 받아들여야 후회 없다. 81년생 조연 없이 주연만으로 영화가 되겠나. 93년생 숫자 1, 6과 검정은 행운 부른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4년생 지나침은 모자람과 같다. 46년생 진정한 자부심은 상처 받지 않는다. 58년생 서기(瑞氣)가 남쪽에서 비친다. 70년생 말을 들어주는 데도 용기 필요. 82년생 자신이 전면에 나서기보다 중개인을 내세우도록. 94년생 스트레스가 심한 하루.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5년생 두루미를 그렸는데 집오리가 되었구나. 47년생 강 건너 불구경하듯 관망하도록. 59년생 장애가 있더라도 소신껏 행동하라. 71년생 승산은 있으니 주저 말고 진행하라. 83년생 괜한 욕심 부리면 낭패 볼 수도. 95년생 벗 덕분에 얻는 즐거움.

한소평 금오산방 강주

[조선일보]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