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이게 10만원, 당했네요” 부산 자갈치시장 바가지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지난 22일 부산 자갈치시장에서 산 10만원 어치 회 사진. /보배드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 자갈치시장을 찾은 한 관광객이 생선회 10만원어치를 구매했지만, 터무니없이 적은 양을 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부산 자갈치시장에서 완전 바가지 맞은 것 같아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부모님과 아내, 아이와 기분 좋게 부산 여행을 갔는데 마지막 날 자갈치시장에서 회를 먹으러 갔다”며 “저 두 개가 10만원”이라고 했다. 이어 “연어 소(小)짜 5만원, 다른 하나는 지금 제철이라는 생선 소짜 5만원이었다”며 “어느 정도 바가지는 예상하고 갔지만 ‘너무 크게 당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게다가 연어는 냉동이었다”고 했다.

A씨가 올린 사진을 보면, 플라스틱 용기에 냉동 연어와 잿방어회가 10점 남짓 들어있다. 일부 연어회는 채 녹지 않아 얼어있는 부분을 확인할 수 있다. A씨는 카드 영수증 사진도 올렸다. 22일 오후 6시 6분에 10만원을 결제한 내역이었다.

해당 점포는 자갈치신동아시장에 위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갈치시장은 부산자갈치시장과 자갈치신동아시장으로 나뉘어 있다.

조선일보

자갈치시장에서 10만원을 결제했다며 인증한 영수증 사진. /보배드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씨는 “1층에서 회를 사고 2층에 회 먹는 식당에 들어갔다”며 “너무 이상해서 식당 사장님에게 ‘원래 이 가격이 맞느냐’고 물어보니, 그 식당 사장님도 어이가 없으셨는지 ‘잘 모르겠다’고 하셨다”고 전했다. 그는 “정말 기분 좋은 여행이었는데 마지막에 화가 난다”며 “그래도 2층 식당 사장님 매운탕은 맛있었다”고 했다.

이 글은 올라온 지 하루도 되지 않아 1400여개의 추천을 받고, 500개 가까운 댓글이 달렸다. 한 네티즌은 “그렇게 자갈치시장 가지 말라고 말해도…”라며 안타까워했고, A씨는 “저도 자갈치시장 절대 가지 말라는 말을 들어서 안 가려고 했는데 가족들이 가자고 해서 갔다가 이렇게 당하고 왔다”고 답했다.

영수증에 품목 없이 가격만 결제된 것을 문제 삼는 네티즌도 있었다. 무엇을 얼마나 사고, 팔았는지 알 수 없어 상인이 부르는 게 값이 되기 때문이다.

관광객이 몰리는 자갈치시장의 바가지 상술은 과거에도 논란이 됐다.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꼼장어 점포를 찾았는데, 2명의 출연자는 푸짐한 양에 감탄했다. 시장 상인은 “그거 5인분이다. 꼼장어 처음 먹어보나?”라며 물정 모르는 사람이라고 지적하는 모습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들끓게 했다.

24일 부산시는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부산을 찾는 국내외 관광객들이 불편함 없이 관광을 즐길 수 있도록 주요 관광지 등을 대상으로 특별 점검을 한다고 밝혔다. 부산관광협회, 16개 구‧군과 합동으로 부산역, 구포역, 부산항, 다대포, 국제시장, 해운대시장, 자갈치시장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시는 숙박‧음식 등을 대상으로 바가지요금, 위생관리, 친절 서비스 등을 점검한다. 구‧군에서는 자체점검단을 구성해 집중점검하고, 개선이 필요한 사항은 관할 기관에 개선을 요청할 방침이다.

[이가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