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2 (토)

마이클 샌델 "시장주의적 논리를 활용해 공부하도록 하는 게 과연 공정한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진규 기자(=여수)(0419@pressian.com)]
"이 시대의 교육은 공동체 안에서 어떻게 책임을 다하는 '시민'으로 살아갈 것인가를 가르쳐야 합니다. 좋은 대학에 가고, 고소득의 직장을 얻는 경제적 측면에서 벗어나 공정과 정의, 협력과 연대의 가치를 가르치는 데 집중해야 할 것입니다."

29일 개막한 '2024 대한민국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의’ 콘퍼런스 기조강연 첫 날 연사로 나선 마이클 샌델 하버드대 교수가 '공생의 교육'으로 나아가기 위한 방향성에 대해 강의했다.

'공정하다는 착각: 능력주의는 모두에게 같은 기회를 제공하는가'를 주제로 연단에 오른 그는 청중에게 "열심히 공부하는 데 따른 보상으로 돈을 주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던지며 강연을 시작했다.

프레시안

▲마이클 샌델 하버드대 교수가 29일 '2024 대한민국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에서 강연하고 있다.2024.5.29ⓒ전라남도교육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중들 간 찬반 의견을 듣던 샌델 교수는 "적절한 보상이 학습에 대한 동기부여가 된다 하더라도, 시장주의적 논리를 활용해 공부하도록 하는 게 과연 공정한가"라고 반문하면서 끝없는 경쟁구도를 부추기는 한국의 현 교육 체계에 우려를 표했다.

그는 "좋은 대학에 들어가면 더 많은 소득을 얻게 된다. 이를 위해 학생들은 어려서부터 치열한 경쟁을 치르며 이미 '우리'가 아니라 '나'의 성과들에 집중하게 된다. 이에 따른 불안과 부담, 극심한 스트레스 속에서 성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샌델 교수는 각자가 지닌 능력을 공정하게 드러내 보인다고 믿는 한국의 수능, 미국의 SAT 등에 대해서 "사회‧경제적 계층 간 기회의 불균등, 불평등이 작용하고 있다"며 "교육에 있어 정의는 무엇인지, 공정하다는 기준은 무엇인지 다시 생각해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이룬 성과들이 나 혼자 열심히 해서 이룬 것인가 생각해 보라. 이는 부모, 교사, 사회, 국가 등 이미 다른 사람들이 달성한 것을 기반으로 한 것이다. 삶에 있어 행운을 기억하고 늘 겸손해야 하는 이유다"고 강조했다.

정의로운 사회를 나아가기 위한 과제로는 상호존중의 책임 공동체 안에서 어우러지는 공생 체계 구축을 꼽았다.

샌델 교수는 "각자가 가진 행운, 삶의 배경은 모두 다르다. 문제는 이 같은 차이로 인해 격차가 커지는 것"이라며 "다양한 사람들이 어우러지는 공생의 공간 속에서 내가 아닌 공동체의 성취, 더 나은 사회를 만드는 데 연대하고 협력해 나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프레시안

마이클 샌델 하버드대 교수가 29일 '2024 대한민국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 콘퍼런스 기조강연 첫날 연사로 나섰다. 2024.5.29ⓒ전라남도교육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강연에 참석한 학생들은 △대한민국 현 대입제도 △인공지능 시대에 중요한 가치 △정의관 정립 등에 대해 샌델 교수의 의견을 물었다.

'2024 대한민국 글로컬 미래교육박람회'는 6월 2일까지 5일간 여수세계박람회장에서 콘퍼런스, 미래교실, 미래교육 전시, 문화예술교류, 미래교육 축제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펼쳐진다.

[박진규 기자(=여수)(0419@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