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작년 현금배당 가장 많이 한 기업은?…상장사 배당금 지급 살펴보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주주들에게 현금 배당을 가장 많이 한 국내 상장법인은 삼성전자였다. 업종 기준으로 보면 자동차 업종이 가장 많은 배당금을 지급, 현대차와 기아의 현금 배당금만 4조4000억원을 넘었다. 유가증권시장 상장사는 배당을 늘렸지만, 코스닥 상장사는 전반적인 실적 부진으로 배당을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예탁결제원이 29일 발표한 ‘2023년 12월 결산 상장법인 배당금 지급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결산 상장법인의 배당금 총액(분기·중간·주식배당 제외)은 전년 대비 3.3%(9429억원) 증가한 29조4711억원으로 집계됐다. 배당을 실시한 회사는 전년 대비 16개사 증가한 1186사였다. 다만 배당금 규모는 유동성을 타고 증시가 고점을 찍었던 2021년(30조5630억원) 수준은 회복하지 못했다.

시장 별로 보면 유가증권시장 법인(575개사)의 배당금 총액은 27조4785억원으로 1년전보다 4.2% 늘었지만, 코스닥시장 법인(611개사)은 같은기간 7.5% 적은 1조9926억원을 배당금으로 지급했다. 이는 지난해 코스닥 상장사가 실적 부진에 빠지면서 배당 지급 여력이 감소된 여파로 풀이된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유가증권시장 결산법인 상장사의 올 1분기 영업이익(연결기준)은 전년 동기 대비 84% 늘었지만 코스닥 상장사의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4% 줄었다. 다만 유가증권시장의 현금 배당총액 증가율(4.2%)도 지난해 코스피 주가지수가 18.7% 상승한 것과 비교하면 낮은 수준이다.

경향신문

경기 용인시 영덕동 오토허브의 ‘현대 인증 중고차 상품화센터’에서 전시 중인 아이오닉 5 인증 중고차의 모습. 현대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업종별로는 자동차용 엔진 및 자동차 제조업종의 배당금 지급 총액이 4조4083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지주회사(3조7384억원), 반도체 제조업(3조370억원)이 뒤를 이었다.

주주에게 가장 많이 배당한 기업은 2조4530억원을 지급한 시총1위 삼성전자였고, 현대차(2조2129억원)와 기아(2조1942억원)도 각각 2조원 넘게 배당하며 삼성전자와 비슷한 수준의 액수를 지급했다. 삼성전자는 배당금을 전년 수준으로 동결했지만, 현대차와 기아는 배당액을 전년보다 48.8%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반도체 업황 침체로 삼성전자의 실적이 부진했지만 현대·기아차는 수출 호조에 힘입어 ‘역대급’ 실적을 거두면서 주주에 대한 배당을 확대한 것으로 보인다.

코스닥 상장사 중 배당을 가장 많이한 기업은 리노공업(455억원), SM엔터테인먼트(281억원), 골프존(276억원) 순이었다. 2022년 에코프로비엠(439억원)은 코스닥 상장사 중 두 번째로 많은 배당금을 지급했지만 전기차 수요 위축으로 2차전지 산업이 불황에 빠지면서 코스닥시장 배당액 상위 10개사에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배당금을 가장 많이 가져간 주주 유형은 국내법인(38.4%)이었고 외국인(31.7%), 국내 개인(29.9%)이 뒤를 이었다. 국내 개인 주주 중에선 상대적으로 자금력이 큰 50~60대가 개인 배당금 지급액의 과반이 넘는 57.3%를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MZ세대’인 20~30대가 받아간 배당금은 6.4%에 그쳤다. 연령대 별로는 50대(32.1%), 60대(25.2%), 70대 이상(19.9%) 순으로 배당금 수령 비중이 높았다.


☞ 국고채 수익률에도 못미치는 시가배당률···배당성향은 오히려 후퇴
https://www.khan.co.kr/economy/finance/article/202404171634011


김경민 기자 kimkim@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윤 대통령의 마음 속 키워드는? 퀴즈로 맞혀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