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이준석 “어리석은 사람이 의대생 늘려”···서울대 강연서 윤 대통령 저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R&D 예산 삭감 타격받은

과학계 살릴 복안 질문에

“한국 과학에 임박한 위협”

경향신문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지난 4월2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개혁신당 경기 화성을 당선인이 서울대 강연에서 “한국 과학에 임박한 위협은 ‘어떤 어리석은 사람’(some stupid person)이 의대생을 늘리기 시작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한 발언이란 해석이 나온다.

이 당선인은 지난 27일 서울대 관악캠퍼스 국제대학원에서 열린 ‘거부할 수 없는 미래’라는 주제의 영어 강연에서 한 학생으로부터 ‘연구개발(R&D) 예산 삭감으로 타격을 입은 과학계를 살릴 복안’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강연은 약 130분 동안 진행됐다.

이 당선인은 “20만 수험생 가운데 60%가 이과라고 가정하면 1등급(상위 4%) 학생은 4800명이고 이들이 모두 의대로 가게 될 수도 있다”며 “이 비율을 유지한다면 과학기술을 책임질 사람이 부족해질 것”이라고 했다. 이어 “한국 과학에 임박한 위협은 어떤 어리석은 사람이 의대생을 늘리기 시작했다는 것”이라며 “그가 의대 정원을 늘린 것은 의대에 자녀를 보내려는 부모들이 좋아하기 때문일 뿐이다”라고 말했다.

이 당선인은 강연 초반 “한국에서 산업화 시대의 영광을 그리워하는데, 윤 대통령은 평생 산업화를 위해 한 일이 없다”며 “그의 이력서만 보더라도 서울대를 졸업하고 9번의 고시를 거쳐 대통령이 됐다”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해서는 “문재인 전 대통령은 민주화 과정에 적극 참여했고 노무현의 친구였지만, 이재명 대표는 민주화와의 연관성이 없는 후보였다”고 주장했다. 그는 “2년 전만 해도 선거는 누가 감옥에 갈 것인가에 관한 것이었는데, 여전히 진행 중”이라며 “참담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 당선인은 이날 ‘변호사·의사 등 전문직이 되려는 여성을 징병하는 방안’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공정성 차원에서는 일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다만 “보수 진영 정치인으로서 더 많은 사람에게 병역 부담을 지우는 것을 선호하지 않는다”며 “최종 목표는 징병제를 없애고 군 복무로 고통받는 사람을 없애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방에 의사와 변호사가 부족해 임시방편으로는 (전문직에 종사하는 여성을 그런 곳에 투입하는 징병제가) 합리적(As an interim solution it makes sense)”이라고 덧붙였다.

이유진 기자 yjleee@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윤 대통령의 마음 속 키워드는? 퀴즈로 맞혀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