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블리자드 'WoW 클래식' 대격변 확장팩 업데이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상민]
더게임스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는 21일 온라인 게임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WoW) 클래식'에 '대격변(Cataclysm)' 확장팩을 업데이트했다고 밝혔다.

업데이트를 통해 파괴자 '데스윙'이 아제로스로 돌아와 대륙 전역에 고통스러운 상흔을 남기고 아제로스 세계의 지형을 영원히 바꿔버린다. 플레이어는 여섯 가지 신규 지역을 탐험하며 새로운 레벨 상한인 85까지의 여정을 이어 나가게 된다.

또한 새로운 종족인 늑대인간과 고블린도 추가된다. 불가사의하고 흉포한 늑대인간은 저주에 걸렸지만 야성을 길들인 길니아스 시민으로, 얼라이언스와의 동맹을 모색하고 있다.

플레이어들은 데스윙의 출현으로 고향 섬을 잃은 빌지워터 무역회사 고블린들이 호드의 품에서 새로운 보금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 새로운 전문 기술인 고고학을 통해서는 아제로스 전역의 발굴 현장을 살펴보고 유명 종족의 역사를 자세히 배울 수 있으며, 그 과정에서 보상을 획득할 수 있다.

이 회사는 지난 2010년 기존 '대격변' 확장팩 출시 당시 적용되지 않았던 몇몇 기능을 새롭게 반영한다. 플레이어들은 콘텐츠 업데이트 출시 주기가 단축되는 만큼 레벨링 속도가 조정돼 더욱더 빨리 새로운 확장팩에 뛰어들 수 있다. 또한 '리치 왕의 분노' 클래식에서 처음 도입된 수집품 사용자 인터페이스가 확장돼 새로운 형상변환 시스템을 계정 전체에서 관리할 수도 있게 된다.

[더게임스데일리 이상민 기자 dltkdals@tg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더게임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