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6 (일)

“저 아니에요”...김호중 술자리 동석 루머에 ‘5월은 가정의달’ 올린 개그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출처 =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맨 허경환씨가 가수 김호중과 유흥주점에 동석한 개그맨으로 지목받자 이를 즉각 해명했다.

허씨는 1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저 아니다. 다들 신경 써주셔서 감사하다. 5월은 가정의 달”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함께 공유한 사진 속 허경환은 가족과 함께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촬영 날은 김호중 뺑소니 사건이 발생한 9일 밤으로 허경환은 사진을 증거로 알리바이를 대며 ‘김호중 술자리 동석 유명 개그맨’ 루머를 직접 해명했다.

앞서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를 치고 그대로 달아난 혐의(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등을 받는다.

당시 김호중의 매니저 A씨는 사고 3시간여 뒤 김호중이 사고 당시 입었던 옷을 입고 경찰에 찾아와 자신이 사고를 냈다고 진술했다.

해당 진술은 각종 의혹을 불러일으켰다. 김호중 차량의 블랙박스에 메모리카드가 발견되지 않았고 김호중이 사고 직전 유흥주점에 방문한 사실이 알려져서다.

김호중은 사고 17시간 뒤인 다음 날 오후 4시 30분에야 경찰에 출석했다. 당시 경찰에 출석해 음주 측정 검사한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 마약 간이 시약 검사에서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 가운데 유흥주점에서 유명 가수 A씨, 유명 개그맨 B씨와 함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만간 B씨를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연합뉴스는 가요계를 인용해 김호중이 이날 공연에서 “모든 진실은 밝혀질 것이다. 모든 죄와 상처는 내가 받겠다”고 심경을 밝혔다고 전했다. 그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표명한 것은 이날 공연이 처음이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