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이슈 김정은 위원장과 정치 현황

나경원, 문재인 회고록에 대해 “여전히 김정은 대변인” 비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나경원 전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이 지난 10일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위원회를 방문해 주형환 현 부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발간한 외교안보 정책 회고록에 대해 나경원 국민의힘 당선인 등 여당 정치인들이 “김정은 대변인”이라고 비판했다. 문 전 대통령 측은 “옹졸한 전 정부 깎아내리기”라고 맞대응했다.

나 당선인은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회고록 내용 일부를 보고 깊은 한숨이 나왔다”며 “문재인 전 대통령은 여전히 ‘김정은 대변인’의 한계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것 같다”는 글을 올렸다.

나 당선인은 “(문 전 대통령은) 핵 개발을 합리화하는 북한의 전형적인 궤변을 아직도 두둔하고 있다”며 “지도자의 나이브함은 심각한 무능이다. 그리고 국가의 큰 리스크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정은이 시키는 대로 해서 핵을 포기하게 만들겠다’는 허상”이라며 “핵으로 겁박해선 그 무엇도 얻어낼 수 없고 결국은 모든 걸 잃을 것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하는 것이 정답이자 올바른 대북 전략”이라고 말했다. 이어 “얼마나 더 속고 당해야 진실에 눈을 뜰까”라며 “민주당은 문재인 전 대통령의 대북관을 제발 극복해야 한다”고 했다.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도 같은 날 “대한민국 대통령을 지낸 분의 회고록이 맞나 싶을 정도로 참담하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역시 문재인 전 대통령은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이 맞다”며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아니라 완전한 핵무장을 도운 일등공신이었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분이 대한민국 아니 ‘남측의’ 대통령이었다는 게 참 충격적”이라며 “참으로 ‘삶은 소대가리가 앙천대소할 노릇’”라고 말했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은 문 전 대통령이 회고록에서 김정숙 여사의 인도 방문을 ‘영부인 단독외교’라고 한 부분을 비난했다. 배 의원은 “문 전 대통령 재밌네요”라며 “제가 국정감사를 통해 외교부가 김정숙 여사를 초청해달라고 의사를 인도 측에 ‘먼저’ 타진한 ‘셀프 초청’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게다가 (김 여사는) 일정표에 없던 타지마할을 방문하기도 했다”며 “타지마할 가서 ‘단독외교’ 했으면 외교부가 보고서에 남겼겠지 왜 방문일지를 안 썼겠냐”며 “국민을 어찌 보고 능청맞게 웬 흰소리하냐”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 회고록을 둔 여권의 공세가 이어지자 야권에서도 반발이 나왔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한병도 민주당 의원은 19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여권의 공격이) 참 옹졸하고 구차하다”라며 “이렇게라도 문재인 정부의 성과를 깎아내리려는 이유가 무엇인가. 윤석열 정권이 갖지 못한 국제적 위상과 외교적 성과 때문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오는 6월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초대받지 못한 사실을 거론했다.

한 의원은 이어 “해외 순방 중 김건희 여사의 명품 매장 방문 사실도 ‘외교 행보’니, ‘문화 탐방’이니 방어하기 급급했던 국민의힘이 아닌가”라며 “전 정부에만 박절해서는 안 된다. ‘대통령 내외가 해외 나갈 때마다 사고 친다’는 국민 걱정이 계속되지 않길 바랄 뿐”이라고 꼬집었다.

민서영 기자 mins@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윤 대통령의 마음 속 키워드는? 퀴즈로 맞혀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