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文 “아내 인도 방문은 첫 단독외교…관광으로 왜곡하는 사람들 있어”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혼밥 외교’ 논란엔 “우리 스스로 수준 떨어뜨리는 이야기”

조선일보

문재인 전 대통령 회고록 '변방에서 중심으로' /김영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은 지난 17일 공개된 회고록에서 2018년 김정숙 여사의 인도 타지마할 단독 방문 논란에 대해 “영부인의 첫 단독 외교”라고 했다.

문 전 대통령은 회고록 ‘변방에서 중심으로’에서 “인도 모디 총리가 허황후 기념공원 개장 때 꼭 다시 와달라고 초청했다. 나중에 개장할 때 재차 초청했는데, 나로서는 인도를 또다시 가기가 어려웠다”며 “그래서 고사했더니 그렇다면 아내를 대신 보내달라고 초청해 아내가 나 대신으로 개장행사에 참석했다”고 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 이야기를 소상히 하는 이유는 지금까지도 아내가 나랏돈으로 관광 여행을 한 것처럼 악의적으로 왜곡하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대담을 진행한 최종건 전 외교부 1차관이 “따지고 보면 우리나라 영부인의 첫 외교로 기록될 것”이라고 하자, 문 전 대통령은 “첫 외교가 아니라 첫 단독 외교라고 하는 것이 정확한 표현”이라고 했다.

문 전 대통령은 “외국에 순방 가면 그 나라가 보여주고 싶어하는 유적이나 문화재를 볼 때가 있는데, 그걸 관광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내 아내도 이집트에서 가자 피라미드 갔다가 관광했다고 비난받았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그것은 외교 일정 속에서 그 나라가 홍보하고 싶은 유적이나 문화재를 기껏해야 30분 남짓, 길어야 한 시간 그들의 안내에 따라 브리핑받고 돌아오는 것이어서 관광이 아니라 치러야 할 외교 업무일 뿐”이라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와 관련해서는 “배우자 외교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지금 영부인 문제 때문에 안에서 내조만 하라는 식으로 되는 것은 사실 참 안타까운 일이다. 실제로 세계 외교 무대에서 배우자 외교가 활발하다”고 했다.

문 전 대통령은 2017년 방중(訪中) 기간 ‘혼밥’ 논란에 대해서도 “우리 스스로 수준을 떨어뜨리는 이야기”라고 반박했다.

그는 “미국 오바마 대통령이 베트남에 가서 쌀국수집을 방문해 서민적인 음식을 먹고 하는 것은 베트남 국민에게 다가가 마음을 얻으려는 큰 성의 아니냐”며 “그것이 현지에서 매우 좋은 평가를 받아서 지금도 중국 식당에서는 그때 내가 먹은 음식이 ‘문재인 대통령 아침세트’라는 메뉴로 만들어져 많이 팔리고 있고, 내가 앉았던 좌석도 표시해놓았다고 들었다”고 했다.

이어 “최근에 중국 여행을 갔다 온 분이 사진을 찍어왔는데, 그 식당은 그 때문에 장사가 잘돼서 크게 확장했다고 하고, 4면 벽에 우리 일행이 식사하는 장면을 찍은 사진과 동영상을 게시했더라”며 “그런데 그것을 혼밥 논란으로 만들어버리니까, 우리 외교를 굉장히 후지게 전락시키는 것이다. 기본적으로 공부가 부족하고, 상상력이 부족한 것이라고 본다”고 했다.

문 전 대통령은 “처음 외교 무대에 나가면 낯설고, 서먹함이 있다”며 “나는 그런 어려움이 거의 없었다 할 정도로 해외 정상들이 친근하게 다가왔다”며 “그들이 느낀 한국 국민의 저력과 성숙함, 기적 같은 민주주의의 회복, 그런 것이 세계 민주주의의 희망이 되고 있다는 인식이 한국과 나에 대한 큰 호의로 나타났던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처음 외교 무대에 나가면서 별로 어색하지 않게 다른 정상들과 쉽게 교류할 수 있었다”고 했다.

[김승재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