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이재명 “5·18 헌법수록 약속 안 지키는 건 사기보다 엄중한 범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과 주권에 도전하는 권력자들 용서 않겠다”

경향신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기념식에서 참배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윤석열 대통령의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사를 두고 “대선 때 명백하게 공약했고 이번 총선에서 국민의힘이 공약했던 광주 5·18 정신 헌법전문 수록에 대해서 한마디 말씀이 없어서 아쉽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후 기자회견을 열고 “개인들은 돈 10만원을 빌릴 때도 그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제재받는데 국민 주권을 위임받는 대신에 한 약속을 지키지 않는 것은 사기죄보다도 더 엄중한 범죄 행위”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께서 오늘 기념식에 참석해주신 것은 참으로 감사한 일”이라면서도 “반드시 5.18 민주화운동 정신은 헌법 전문에 수록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오늘 헌법전문 수록에 대해서 언급했든 안 했든 그것은 이번 윤석열 정권이 출범하면서 대한민국의 주권자들에게 분명하게 공식적으로 약속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끊임없이 말만 반복할 게 아니라 실천으로, 행동으로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며 “시간은 얼마든지 있다. 그리고 약속을 공식적으로 한지도 많은 시간이 지났다. 이제 그 약속을 지킬 때”라고 여당을 압박했다. 이 대표는 “국가 폭력의 그 처참한 역사 그리고 그에 저항했던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반드시 대한민국 헌법 전문에 수록해서 우리 대한민국 국민들이 다시는 국민들이 준 총칼로 국민을 집단 대량 살상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게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광주 5.18 민주화운동은 우리 국민들이 국민의 생명을 보호해 달라고 그들에게 주었던 권력과 칼과 총을 이용해서 국민을 살상한, 대량 학살한 국가폭력 사건이자 국가반역 사건”이라며 “ 이런 사건이 다시 재발하지 않기 위해서는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반드시 필요한데도 수십 년이 지난 오늘까지도 그 피해자들은, 그 유족들은 고통스러운 가슴을 쓸어안고 힘들어하지만 그 가해자들, 그 가해로 인해서 얻어진 권력과 부를 여전히 누리는 자들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이 국가의 주인이라는 사실을, 국민이 곧 국가라는 사실을 반드시 새기고 국민과 주권에 도전하는 어떠한 권력자들조차도 결코 용서하지 않겠다는 다짐을 다시 한번 한다”고 밝혔다.

김윤나영 기자 nayoung@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윤 대통령의 마음 속 키워드는? 퀴즈로 맞혀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