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윤 대통령, 손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이재명·조국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은 국민의힘 황우여·추경호 손 잡고

조국은 팔뚝질, 이준석은 두 손 모으고

경향신문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시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오월어머니 회원들의 손을 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기념식 말미에 5·18 유가족인 오월어머니회 회원들과 함께 손을 잡고 흔들면서 노래를 불렀다.

여야 지도부도 서로 손을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오른쪽의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왼쪽의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손을 잡고 흔들면서 노래를 불렀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표는 오른쪽의 추 원내대표와만 손을 잡고 노래를 불렀다. 박 원내대표 왼쪽에 있던 김준우 정의당 상임대표가 오른손으로 팔뚝질을 하면서 노래를 불렀기 때문이다.

경향신문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광주시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손을 맞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와 이석현 새로운미래 비상대책위원장도 팔뚝질을 하면서 노래를 불렀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양손을 모으고 노래 불렀다.

보수 정부가 들어서면 매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마다 제창 논란이 일었다.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 원하는 사람만 부르 합창으로 하다가 문재인 정부 들어 모두가 함께 부르는 제창으로 다시 바꾸었다.

합창은 무대 합창단이 노래를 부르면 참석자들은 원하는 사람만 따라 부르는 형식이다. 제창은 애국가처럼 모든 참석자가 부르는 형식이다. 윤 대통령은 취임 이후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결정하면서 논란에 종지부를 찍었다.

김윤나영 기자 nayoung@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윤 대통령의 마음 속 키워드는? 퀴즈로 맞혀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