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첫 신생아 특공 61.7 대 1…청약제도 개편 후 첫 공공분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혼 특공은 158.3 대 1

청약제도 개편 후 ‘신생아 특별공급(특공)’을 처음 실시한 단지 경쟁률이 60 대 1을 넘기며 흥행에 성공했다.

24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따르면 올해 첫 공공분양 아파트인 경기 성남신촌A2블록(엘리프성남신촌)의 신생아 특공 경쟁률은 61.7 대 1이었다. 전용 59㎡ 총 11가구 모집에 679가구가 신청했다.

이 단지는 지난달 청약홈 개편 후 처음으로 공급되는 공공분양 단지여서 바뀐 제도가 모두 반영됐다. 이에 따라 공공분양에는 2세 이하 자녀(임신·입양 포함)가 있는 가구를 위한 신생아 특공 유형이 신설됐다.

신생아 특공은 처음 물량의 70%를 저소득층(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의 100%)에 우선 공급하고, 그다음 20%를 차상위 소득구간(월평균 소득 140%), 나머지 10%를 이 소득구간을 초과하는 이들에게 100% 추첨제로 공급한다.

신생아 특공 신설 전까지 2년 이내 출산 가구는 신혼부부 특공으로 지원해야 했다. 이 단지 신혼부부 특공에는 6가구 모집에 950가구가 몰리며 158.3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출산가구 입장에선 물량은 많은데 경쟁자는 줄었다는 점에서 당첨에 유리해진 측면이 있다.

단지가 위치한 성남 신촌지구는 서울 강남구 세곡동에 맞닿아 있어 ‘준강남’으로 불린다. 공공분양 아파트이기 때문에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됐다. 해당 평형 분양가는 6억9110만원에서 7억8870만원이다. 시세보다 3억~4억원 정도 저렴한 것으로 평가된다.

심윤지 기자 sharpsim@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국회의원 선거 결과, 민심 변화를 지도로 확인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