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볼쇼이 발레단 공연 취소에... 러 외무 “한국, 러 문화 배척” 반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볼쇼이 발레단 갈라 공연 포스터. /발레앤모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 외무부는 자국 볼쇼이 발레단의 내한 갈라 공연이 취소된 것과 관련해 “한국의 러시아 문화 배척의 희생양이 됐다”며 반발했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19일(현지 시각) 텔레그램 채널에 올린 논평에서 최근 한국에서 러시아 발레 공연이 잇달아 취소된 것을 두고 ‘비우호적인 행동’이라고 평가하며 이렇게 주장했다.

자하로바 대변인은 “두 프로젝트 모두 대한민국 수도의 문화생활에서 주목할만한 행사가 됐을 것”이라며 “러시아 예술가들의 공연이 어떤 식으로든 대한민국의 국가안보를 위협할 수 있을 리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러시아는 러시아 내에서 한국 문화를 배척할 생각이 없다”면서도 “한국에서 러시아 문화를 ‘배척’하려는 분위기가 계속해서 속도를 낸다면 우리는 확실한 대응책을 강구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했다.

러시아 볼쇼이 발레단 수석 무용수들은 16∼19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리는 ‘발레앤모델 2024 슈퍼 발레콘서트’에 출연할 예정이었다.

이 공연은 ‘볼쇼이’ 대신 한국 에이전시의 이름을 내세워 공연명을 바꿨으나 출연 인원이 절반으로 줄고 프로그램 내용까지 변경되자 공연장인 세종문화회관 측은 내규에 따라 공연 변경 심사를 열고 부결로 결론 내렸다.지난달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발레리나 자하로바의 내한 공연이 주한 우크라이나대사관 등의 반발로 취소됐었다.

-

조선일보 국제부가 픽한 글로벌 이슈! 뉴스레터 구독하기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275739

국제퀴즈 풀고 선물도 받으세요!https://www.chosun.com/members-event/?mec=n_quiz

[김명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