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늙으면 왜, 대놓고 이를 쑤실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치간 넓어져 음식물 자주 껴…주변 인지력도 저하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녁 식사를 마치고 식당을 나서는데 친구 녀석이 이쑤시개로 이를 쑤신다. 부끄러움은 나의 몫이라 슬쩍 눈치를 주자, 겸연쩍어하며 한마디 한다. “왜 주윤발 같아? 영웅본색?”

나이가 들면 아무 데서나 이를 쑤시는 경우가 많아진다. 이유가 뭘까? 치아 틈새가 넓어져서이다. 잇몸이 약해지며 위축돼 잇몸과 치아가 만나는 곳의 공간이 늘어난다. 여기에 음식물이 끼면 영 불편하다. 젊은 사람들은 절대 이해할 수 없는 답답함이 몰아닥친다. 당장이라도 이를 쑤시거나 양치를 해서 해결하고 싶어진다. 잇몸의 염증이 만성화되면 치간이 더욱 벌어질 수 있다. 잇몸을 잘 관리하면 도움이 될 수 있지만, 너무 많이 벌어진 경우라면 치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치아에 끼인 음식물 찌꺼기가 균을 증식시켜 구강 상태를 악화시키며 심지어 충치균은 심장질환을 유발하기도 한다.

경향신문

김진세 정신과 전문의


대놓고 이를 쑤시는 또 다른 이유는 주변을 의식하지 못해서이다. 심리적인 시각이 협소해져서 외부에서 주는 자극을 인식하는 데 시간이 걸리거나, 아예 무시하는 경우가 많아진다. 의식하지 못하고 하는 행동이 남의 눈에는 부끄러움 없는 무례함으로 비치기 쉽다. 어쩌면 자연스러운 현상이기는 해도, 부끄러운 짓은 부끄러워해야 한다. 이왕 늙는 거 조금만 더 신경 써서 매너 있게 늙자.

김진세 정신과 전문의 mindhealth.kr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국회의원 선거 결과, 민심 변화를 지도로 확인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