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인천 공사장 신호수, 후진하던 굴삭기에 깔려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찰 마크. 경향신문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7일 오전 7시 25분쯤 인천시 서구 불로동의 오수 펌프장 공사장에서 신호수인 A씨(60대)가 굴삭기에 치였다.

굴삭기에 깔린 A씨는 119 구급대에 의해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 조사 결과, 당시 오배수관 설치가 끝난 뒤 땅 다지기 작업을 하던 굴삭기가 후진 중 A씨를 들이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하청업체 소속 정규직 노동자로 확인됐다. 고용노동청은 작업 중지를 명령한 뒤 중대재해 처벌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은 굴삭기 기사와 공사 관계자를 대상으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김정훈 기자 jhkim@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국회의원 선거 결과, 민심 변화를 지도로 확인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