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0 (목)

장중 1400원 돌파한 원·달러 환율…"셀 코리아 우려, 지정학적 리스크 해소되면 안정 찾을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7개월만에 1400원 터치

일시적 '오버슈팅' 가능성

관계당국 '예의주시'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동 지역 긴장감 고조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이 1년 5개월 만에 장중 1400원을 넘어섰다. 환율 급등 기조에 '셀(Sell) 코리아'를 우려하는 목소리는 나오지만 증권가는 지정학적 요소가 해소되면 환율도, 외국인 주식 매도세도 안정을 찾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16일 오전 11시30분께 서울 외환시장에서 알린 원·달러 환율은 1400원 선에 닿았다. 원·달러 환율 1400원 돌파는 2022년 11월 8일(1406.5원, 종가 기준) 이후 처음이다. 이로 인해 코스피는 2% 넘게 하락세를 보이며 2600선을 위협받았다.

특히 급격한 환율 상승으로 외국인 투자자의 매도세가 두드러졌다. 이날 마감 기준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2746억원, 기관은 2934억원을 순매도하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앞서 환율이 1370원을 넘어선 지난 12일 외국인은 코스피 시장에서 627억원 순매도했고 1380원을 돌파한 지난 15일에는 2554억원을 순매도했다.

국내 주요 대장주 중 하나인 삼성전자도 오후 장 중 7만9400원까지 내려 낙폭을 키우며 8만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삼성전자 주가가 장중 8만원선 아래로 내려온 것은 지난달 27일 이후 12거래일 만이다. 이 역시 원·달러 환율 급등으로 삼성전자 주가를 떠받치던 외국인 투자자들이 매도에 나섰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정용택 IBK투자증권 수석연구위원은 삼성전자 외에도 외국인의 순매도 추세가 증가한 것에 대해서는 "최근 상승구간에 국내 주식을 많이 사들인 외국인들이 리스크 요인이 커지자 매도로 수익을 확정하는 게 낫다고 본 것"이라고 말했다.

시장에서는 원·달러 환율 상단을 1450원대까지 열어둬야 한다고 예측하면서도, 지정학적 이슈만 해결되면 빠르게 안정을 찾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정 수석연구위원은 "1400원대 환율은 과한 측면이 있다"면서도 "환율이 1300원 중반으로 돌아올 수는 있지만 2분기 내로는 그 이하로 내려오기 힘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코스피 지수가 며칠 사이 전쟁요인으로 낙폭을 크게 보였으나 추가적으로 전쟁이 확전 되지 않으면 더 큰 낙폭은 생기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다운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도 "주식과 환율이 맞물려 오버슈팅이 일어난 상황인지라 지정학적 이슈가 잠잠해지면 과도한 변동성은 줄어들 것"이라고 조심스럽게 예측했다.

코스피는 전 거래일 보다 60.80포인트(2.28%) 하락한 2609.63을 기록한 가운데 박희찬 미래에셋증권 리서치센터장은 "현재는 코스피 하락폭 만큼 외국인 투자자들이 빠진 것"이라며 "미국 금리 인상과 같은 추가적인 원화약세 현상만 없다면 조만간 안정적인 국면으로 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