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충북 청주시, 청주·청원 통합 10주년 행사 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충북 청주시 전경. 청주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충북 청주시가 청주·청원 통합시 출범 1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다양한 행사를 연다.

청주시는 통합 청주시 출범 10주년을 맞아 시민들을 위한 다양한 축제를 선보인다고 16일 밝혔다.

청주시는 통합시 출범일인 7월1일 전후 10일(6월28일~7월7일)을 기념주간으로 정하고 전야제 기념식 등을 진행한다.

전야제로 마련한 피크닉 콘서트는 6월 28~30일 청원구 내덕동 문화제조창 잔디광장에서 열린다. 행사기간 동안 청주시립교향악단과 청주시립합창단, 청주시립국악단, 청주시립무용단의 공연이 펼쳐진다. 행사 마지낙말에는 케이시, 원슈타인, 부활, 박서진, 요요미 등 인기가수의 공연도 준비돼 있다.

문화제조창 동부창고에서는 통합 청주시의 탄생과정·발전사 등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전시회도 진행된다.

통합일인 7월1일 청주예술의전당에서는 출범 10주년 기념식이 열린다. 기념식에서는 미래 100만 자족도시 도약을 위한 선포식, 통합 청주시 출범 공로자 감사패 수여, 시민대상 시상식, 축하 공연 등이 펼쳐진다.

기념주간인 6월28일~7월7일 청원구 내덕동 문화제조창과 동부창고 일원에서는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문화제조창 1층 로비에서는 상생로컬 직거래장터와 시민체험 마켓이 열린다. 이 기간 동부창고에서는 지역 예술인과 함께하는 버스킹 공연, 유명작가 토크콘서트, 주말예술 창고 등 문화예술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청주시는 또 이범석 청주시장과 시민들이 소통하는 ‘시민과의 공감 토크콘서트’도 마련했다. 청주 전입 10년 차 시민, 창업 10년 차 청년, 통합둥이 가족 등 다양한 시민들이 민생현안, 청주의 미래 등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통합의 의미와 성과를 되돌아보는 특집 다큐멘터리도 제작된다.

이범석 청주시장은 “통합 청주시가 출범 1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인 만큼 많은 시민이 즐길 수 있도록 다채로운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라며 “청주시민들이 모두 함께 어울릴 수 있는 행사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청주시는 1946년 미 군정 법령에 따라 청주부와 청원군으로 나뉘었다. 청주시와 청원군은 1994년, 2005년, 2010년 3차례 통합이 추진됐지만 청원군민의 반대로 무산됐다. 2012년 4번째 시도 끝에 청주시는 의회 의결로, 청원군은 주민투표로 통합이 결정됐다.

이후 준비과정을 거쳐 2014년 7월1일 통합 청주시가 출범했다.

이삭 기자 isak84@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국회의원 선거 결과, 민심 변화를 지도로 확인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