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민주당 텃밭 휩쓴 조국혁신당…호남서 비례대표 득표율 ‘1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거대 양당 불신에 표심 몰려

가수 리아·탈북민 박충권 등
46인의 비례대표 국회 입성

22대 총선에선 다양한 배경을 가진 비례대표 국회의원 46명이 선출됐다. 거대 양당의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와 더불어민주연합은 각각 18석과 14석을 차지했다. 신생 정당인 조국혁신당과 개혁신당에는 각각 12석과 2석이 배분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11일 집계 결과, 비례대표 정당 득표율은 국민의미래가 36.67%, 더불어민주연합 26.69%, 조국혁신당 24.25%, 개혁신당이 3.61%로 나타났다. 조국혁신당의 득표율은 더불어민주연합과 2.44%포인트 차이에 불과하다. 녹색정의당(2.14%)과 자유통일당(2.26%), 새로운미래(1.7%) 등 다른 소수 정당들은 의석 배분 기준인 3%의 벽을 넘지 못해 한 석도 확보하지 못했다.

가장 주목되는 건 조국혁신당의 득표율이다. ‘24%’는 거대 양당을 위협할 만한 수치다. 윤석열 정권을 향한 심판과 더불어민주당에 더 강경한 투쟁을 원하는 목소리가 높은 득표율로 나타난 것이다. 광주를 비롯한 호남과 세종에서 조국혁신당이 1위를 한 점은 이를 뒷받침한다.

이로써 조국혁신당은 22대 국회에서 캐스팅보트를 쥐게 됐다. 민주당(161석)과 더불어민주연합(14석), 새로운미래(1석), 진보당(1석)을 합쳐도 177석에 불과해 조국혁신당의 협조가 필수적이다. 패스트트랙이나 필리버스터 종료를 위해선 180석 이상이 요구된다.

이번 비례대표 당선인은 탈북민 공학도, 사격 금메달리스트, 가수, 소방공무원 등으로 배경이 다양하다. 국민의미래 비례대표 1번인 최보윤 변호사는 여성 장애인이다. 2번 박충권 현대제철 책임연구원은 탈북민이다. 사격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진종오 전 대한체육회 이사는 4번으로 국회에 입성한다.

민주당 1번인 서미화 전 국가인권위원회 비상임위원은 여성 시각장애인이다. 백승아 더불어민주연합 공동대표(3번)는 초등학교 교사 출신이다. 김윤 서울대 의대 교수는 비례 12번으로 국회의원이 된다.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6번)도 비례대표 재선 기록을 쓰게 됐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비례대표 2번으로 국회에 들어간다. 조국혁신당 1번은 검사 출신으로 검찰개혁을 주장해온 박은정 전 법무부 감찰담당관이다. 방송 진행자로 활동했던 신장식 변호사는 4번을 받아 원내 입성한다. 가수 리아(김재원)는 7번으로 국회의원이 된다.

개혁신당에서는 이주영 전 순천향대 천안병원 소아응급의학과 교수(1번)와 국민의힘에서 탈당한 천하람 변호사(2번)가 비례대표로 당선됐다.

박순봉·박용하 기자 gabgu@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국회의원 선거 결과, 민심 변화를 지도로 확인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