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이슈 윤석열 정부 출범

‘윤석열 감찰 주도’ 박은정 검사 해임···“보복 징계” 반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동훈 ‘검언유착’ 관련 통화 내역 감찰위 제출

“검사로 부끄럽지 않아…결국 법원서 취소될 것”

경향신문

박은정 광주지검 중요경제범죄조사단 부장검사.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일 때 추미애 당시 법무부 장관 휘하에서 윤 총장에 대한 감찰·징계 청구 실무를 주도했던 박은정 광주지검 중요경제범죄조사단 부장검사가 해임 처분을 받았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는 지난달 27일 회의를 열고 박 부장검사에게 최고 수준인 해임 처분을 의결했다. 검사징계법상 징계는 견책, 감봉, 정직, 면직, 해임 등 5단계로 나뉜다.

박 부장검사는 2020년 10월 채널A(검언유착) 사건과 관련해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당시 검사장)을 감찰하겠다며 통화내역 등을 서울중앙지검에서 제출받은 뒤 윤 당시 총장 징계를 심의하던 법무부 감찰위원회에 무단 제출했다는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법무부 감찰담당관실 파견 검사가 대검찰청의 ‘주요 사건 재판부 분석’ 문건을 법리검토한 결과 죄가 성립되지 않는다고 보고했지만 법리검토 보고서에서 이런 내용을 삭제하도록 한 혐의도 있다.

박 부장검사는 해임 처분에 반발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저는 매달 주어진 사건을 억울한 사람이 없도록 처리하고자 최선을 다했던 그저 평범한 형사부 검사였다”면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감찰도 마찬가지였다”고 했다.

이어 “당시 법무부 감찰담당관으로서 보신과 명리만을 취하며 우리 검찰이 본연의 모습에서 훼절되는 것을 지켜만 볼 수 없었다”면서 “보복을 당할 것이라 짐작했지만 그저 최선을 다했고, 대한민국 검사로서 부끄럽지 않게 일했다”고 했다. 또 “보복 징계는 결국 법원에서 취소될 것”이라며 “징계 과정에 참여한 징계위원들에 대해서도 반드시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라고 했다.

박 부장검사는 법무부로부터 징계위에 부쳐진 사실을 통보받은 뒤 지난달 6일 사직서를 제출했다. 법무부는 최근 현직 검사 신분으로 정치 활동을 하거나 형사 사건으로 기소된 이성윤 법무연수원 연구위원과 신성식 법무연수원 연구위원도 해임 처분했다. 이들은 박 부장검사와 함께 문재인 정부 때 중용됐다가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비수사부서로 밀려났다.


☞ “윤석열 사단은 하나회” 발언 이성윤 징계위 종료···기피신청 기각
https://www.khan.co.kr/national/court-law/article/202402271555001


이보라 기자 purple@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진보? 보수? 당신의 정치성향을 테스트해 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