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비트코인, 27개월 만에 6만달러 돌파…6만4000달러도 ‘터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하루 6천 달러 급등락 ‘널뛰기’ 장세

역대 최고 6만9000달러 가시권

“ETF 유입 자금, 공급량 크게 웃돌아…반감기 앞두고 기록 가능성”

美 코인베이스 한때 서비스 오류

“순식간에 거래 몰리면서 과부하”

헤럴드경제

가상화폐 비트코인.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영철 기자] 가상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이 28일(현지시간) 한때 6만4000달러선까지 치솟으며 27개월 만에 6만 달러의 문턱을 훌쩍 넘는 등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따라 비트코인은 역사적 고점이었던 2021년 11월의 6만9000달러선 가시권에 두게 됐다.

미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에 따르면 미 동부 시간 기준 이날 오후 3시31분 현재 비트코인 1개당 가격은 24시간 전보다 5.6% 오른 6만158달러에 거래됐다. 비트코인 가격이 6만 달러를 넘어선 것은 2021년 11월 이후 처음이다.

앞서 비트코인은 전날 오후 11시께 5만7000달러대 초반에서 움직이다가 2시간 만에 5만9000달러대 후반까지 뛰어오르며 6만달러 돌파를 눈앞에 뒀다. 이어 4시간 뒤 다시 매수세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6만달러선을 뚫었고 이 기세를 이어가며 3시간여만에 6만2000달러대로 뛰어올랐다.

비트코인은 지난 12일 5만달러선을 넘어선 이후 16일 만에 20% 이상 급등했다. 올해 들어서만 상승률이 40%에 달한다.

비트코인의 상승세로 지난 2021년 11월 고점을 찍었던 6만9000달러선에 근접해졌다.

이 같은 비트코인의 급등은 지난 11일부터 거래된 비트코인 현물 상장지수펀드(ETF)를 통해 대규모 자금이 계속해서 들어오면서 공급량을 크게 넘어서고 있는 데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다. 또 지난 3차례 랠리의 발판이 돼 온 반감기가 다가오면서 올해 새로운 고점에 이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그레이스케일 인베스트먼트의 리서치 책임자 잭 판들은 “비트코인 수요는 점점 더 타이트해지는 공급과 충돌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현물 비트코인 ETF는 2월 하루 평균 1억9500만 달러를 유치한 반면, 비트코인 네트워크는 현재 하루에 약 900개의 코인을 생산하고 있다”며 “비트코인 1개 가격을 6만달러라고 가정할 때 약 5400만달러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4월에 다가오는 비트코인 반감기를 감안하면 발행량은 절반으로 줄어들 것”이라며 “새로운 수요를 모두 수용하기에 비트코인이 충분하지 않기 때문에 자연스러운 수요와 공급 역학으로 인해 가격이 상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가상화폐 거래소 넥소의 공동 창업자인 안토니 트렌체프는 “비트코인이 6만9000달러에 가까워지면서 저항도 예상되지만, 6만달러를 돌파하면서 올해 랠리에 참여했던 투자자, 특히 개인 투자자들의 욕구를 자극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순식간에 매수와 매도 물량이 몰리면서 코인베이스의 매매 서비스에서 오류가 발생하기도 했다.

코인베이스 계좌를 보유한 이용객들은 “계좌를 열어보니 갑자기 보유한 비트코인 잔액이 ‘0’으로 떴다”는 글을 소셜미디어(SNS) 등에 올리기도 했다.

코인베이스 브라이언 암스트롱 최고경영자(CEO)는 자신의 엑스(X·옛 트위터)에 “대규모 트래픽 급증 때문”이라며 “비트코인 거래자들이 갑자기 유입되면서 서버가 과부하돼 연결 문제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코인베이스 측은 “일부 이용자의 계정에 잔액이 ‘0’이 표시되고, 매매 오류가 발생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현재 조사하고 있으며, 여러분의 자산은 안전하다”고 설명했다.

yckim6452@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