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삼성전자, 올인원 세탁건조기 '비스포크 AI 콤보' 출시…경쟁모델보다 건조기 2kg 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도 건조기가 2kg 더 큰 세탁건조기 올인원 제품을 내놨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4일부터 '비스포크 AI 콤보'를 판매 중이다.

비스포크AI콤보는 세탁기와 건조기를 제품 하나로 해결할 수 있는 가전이다. 히터 방식 콘덴싱 콤보가 아닌 인버터 히트펌프 기술로 건조 성능을 혁신했다. 건조 최고 온도가 60도를 넘지 않아 옷감 손상 염려도 최소화한다. 설치 공간도 약 40% 절약해준다.

용량은 세탁기 25kg와 건조기 15kg으로, LG전자 시그니처 세탁건조기보다 건조기 크기가 2kg 크다. 이불은 물론 3kg 수준 세탁물을 세탁과 건조까지 99분만에 해결할 수 있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7형 풀터치 LCD 디스플레이, AI 허브로 사용 경험을 확장하고 AI 기반 맞춤 세탁도 지원한다. 컬러 UI로 빠르게 정보를 제공하고 시청 중이던 콘텐츠를 이어보거나 전화를 받고 인터넷 검색을 하는 것까지 가능하다.

스마트싱스로 제어할 수도 있다. 3D 형태 맵뷰로 집안에 공간별 기기 상태와 공기질, 에너지 사용량까지 한번에 확인해준다. 빅스비 음성 명령은 물론, 비스포크 AI 세탁기에서 지원해던 AI 기능도 쓸 수 있다.

세탁과 건조 기능도 그대로다. ▲'AI 진동소음 저감 시스템'은 학습된 AI 알고리즘을 바탕으로 업그레이드된 진동 감지 센서와 2단 댐퍼, 볼밸런서로 탈수 시 51.7dB(A)의 낮은 소음을 구현하고 ▲'AI맞춤코스'는 세탁물의 무게와 오염도, 건조도를 감지해 세탁·건조 시간을 맞춤 조절하며 ▲'AI세제자동투입'은 세탁물의 무게를 감지할 뿐 아니라 최근 세탁물의 오염도를 학습해 알맞은 양의 세제를 넣어준다. ▲최적의 에너지효율로 전기 사용량을 아껴주는 'AI 절약 모드', ▲섬세한 버블로 마찰을 줄여 미세플라스틱 배출을 줄여주는 '미세플라스틱 저감 코스' 등 환경을 고려한 기능도 탑재했다.

출고가는 399만9000원이다. 메탈 소재 다크 실버 스틸 색상 단일로, 삼성닷컴과 온라인을 통해 판매를 시작해 3월 4일 이후 순차 배송한다. 삼성전자는 비스포크 AI 콤보 출시를 맞아 26일부터 3월 18일까지 소비자 체험단을 모집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DA사업부 이무형 부사장은 "비스포크 AI 콤보는 설치 공간과 에너지, 시간을 모두 줄여주는 제품으로 소비자들의 세탁 경험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삼성 가전을 통해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