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김성환, 하위 20% 비명 많은 건 “이재명 체포동의안 가결 때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결 논란 한창 11월 다면평가, 결과에 반영”

“(의원평가 결과) 대표한테 전달되지 않았겠나”

경향신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인재위원회 간사를 맡고 있는 김성환 의원은 23일 의원 평가에서 하위 20%에 비명계가 대부분 포함된 것에 대해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에 찬성표를 던졌기 때문인 것 같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 이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30여명의 민주당 의원이 찬성표를 던지면서 가결됐는데, 의원들에 대한 다면 평가가 그 직후 이뤄지면서 비명계가 불이익을 받았을 것이라는 해석이다.

김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에서 “의원 평가에는 크게 세 덩어리가 있는데 의정 활동 평가, 당 기여도 평가, 지역 활동 평가가 있다. 이 세 덩어리에 일종의 상대평가가 들어가 있다. 의정 활동 평가에는 의원들이 선수별로 하는 다면 평가가, 당 기여도 평가에는 당직자들이 하는 평가, 지역 활동 평가에는 권리당원과 주민들이 하는 평가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작년 9월 말 이재명 체포동의안이 있었고 그 과정에서 우리 당에서 서른 분 정도가 가결표를 던졌고, 열 분 정도는 기권·무효표를 던지지 않았느냐. 그 이후인 11월에 권리당원과 주민들이 (다면 평가) 여론조사에 응했고, 이런 요소들이 평가에 반영됐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이 대표 체포동의안 표결 이후 민주당 강성 지지층 ‘개딸’들은 ‘수박(비명계 의원들을 일컫는 멸칭)’ 몰아내기를 예고했다.

김 의원은 ‘결국 친명, 비명이 평가에 상당 부분 반영됐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작년 11월에 (다른 의원들에 대한) 다면 평가서가 와서 제가 알아서 평가를 했다”며, “그 시기에 저는 어떤 마음으로 평가를 했을지를 되돌아봤다”고 말했다. 김 의원 본인도 다른 의원들에 대해 평가하면서 친명이냐, 반명이냐를 따졌다는 의미다.

또 김 의원은 이 대표가 각 의원들에 대한 다면 평가 결과를 미리 봤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다면 평가는 작년 말까지 거의 다 이뤄지고, (결과지가) 밀봉된다. 밀봉된 것은 공천관리위원장과 당대표에게만 전달된다. 당대표가 그것을 봤을 수 있다”고 했다.

전날 이 대표는 기자들에게 의원 평가 구성을 설명하며 “동료 의원 평가를 거의 0점 맞은 분도 있다고 한다. 여러분도 아마 짐작할 수 있는 분”이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의원 평가 결과를 미리 봤다는 의미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제가 봤는지 여부까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당연히 대표한테까지는 전달이 되지 않았겠느냐”며 “어디까지 가는 게 합법인지 위법인지까지는 모르지만, 적어도 당대표가 그 자료는 한번 봐야 되는 것 아니냐”고 덧붙였다.

신주영 기자 jy@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진보? 보수? 당신의 정치성향을 테스트해 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