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오늘의 운세] 2월 24일 토요일 (음력 1월 15일 戊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36년생 주변 의견에 귀 기울여 듣도록. 48년생 남들 뭐라 하던 외길로 묵묵히 가라. 60년생 절처에 봉생이라더니 오늘을 두고 하는 말인가. 72년생 동쪽으로 출입은 주의. 84년생 상처 부위가 더 단단하다 했던가. 96년생 입맛 돌고 살은 찌고.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7년생 분실 염려 있으니 문단속을 철저히. 49년생 되는 사람은 나무 하다 산삼 캔다. 61년생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마라. 73년생 흰색과 숫자 1, 6 행운 부른다. 85년생 넓은 아량으로 상대를 감화시키도록. 97년생 양보가 결코 손해가 아님을 명심.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8년생 단비가 적시에 내리는구나. 50년생 주변인으로 인한 근심 걱정. 62년생 폼 나지 않거나 궂은 것을 선택하도록. 74년생 횡재수 아니면 이동수. 86년생 서툰 무당 장구만 나무란다. 98년생 내 자존심만큼 상대방 자손심도 소중함을 명심.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7년생 푸른색과 숫자 3, 8 행운 부른다. 39년생 밥 굶어도 속 편해야 살지. 51년생 돼지우리에 주석 자물쇠라더니. 63년생 순발력 없다면 지구력 키워라. 75년생 좋은 결과는 올바른 일상 속에서. 87년생 오늘의 행복, 내일은 누릴 수 없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8년생 순간의 기분에 섣불리 판단 마라. 40년생 남 따라가지 말고 독자적으로 행동하도록. 52년생 말만 많고 결과가 없구나. 64년생 맺은 사람이 풀어야. 76년생 부모와의 불화는 서둘러 해결하라. 88년생 마음과 생각을 여유롭고 넉넉하게.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9년생 어려움은 점차 해결될 듯. 41년생 돈이든 시간이든 불필요한 낭비를 줄이도록. 53년생 집안이 평안하니 일상이 즐겁구나. 65년생 열정도 지나치면 독주(獨走)되는 법. 77년생 다듬지 않은 나무는 재목 못 된다. 89년생 거절도 관계의 지속.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0년생 질병 재발 두려우니 미리 예방하라. 42년생 친한 사이일수록 예의 꼭 지켜야. 54년생 신념대로 추진하라. 66년생 고정관념 버리고 백지 상태서 다시. 78년생 외로워 봐야 사람 소중함 알까. 90년생 어제를 돌아보고 내일을 준비하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1년생 용서는 용서를 부르는 법. 43년생 바뿐 와중에도 법규는 꼭 지키도록. 55년생 안하무인 고자세로는 어디서도 불청객. 67년생 서쪽은 귀인이 오는 길목. 79년생 꼬였던 일이 술술 풀릴 듯. 91년생 행복은 그리 멀리 있지 않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2년생 들지 않는 낫에 손을 벨 수도. 44년생 활력과 의욕이 넘치는 하루. 56년생 열매 많으면 가지 부러지는 법. 68년생 돈으로 해결하려다 화만 키운다. 80년생 자가 운전보다 대통교통을 이용하라. 92년생 문제의 해답은 윗사람에게.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3년생 도망치든지 아니면 외면하든지. 45년생 개띠의 도움이 기대. 57년생 한 번에 쉽게 끝나지 않을 수도. 69년생 자기 판단이 항상 옳다고 여기지 마라. 81년생 일진이 좋으니 소기 달성은 무난. 93년생 타인의 행복에도 관심 갖도록.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4년생 북쪽 문은 피하는 것이 상책. 46년생 걱정했던 일이 막상 부딪히니 별것 아닌 것을. 58년생 주위 평판에 일희일비 마라. 70년생 순간 선택이 하루를 좌우. 82년생 낚시하기 전 기다림부터 배우도록. 94년생 순간 기분에 좌우되지 마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5년생 대인 관계에 유연한 자세가 필요. 47년생 생각이 행동을, 행동이 결과 낳는다. 59년생 정상에 오르면 내려갈 일밖에 더 있나. 71년생 가까이 앉아야 정도 두터워진다. 83년생 나는 나일 때 가장 빛난다. 95년생 순간의 선택이 하루를 좌우.

한소평 금오산방 강주

[조선일보]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