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아직도 싸다"…엔비디아 하루만에 시총 305조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어닝서프라이즈'에 주가 15% 급등

뉴욕증시 역사상 하루만에 최대폭 시총 증가

"엔비디아, 여전히 저렴한 AI주식 중 하나"

[뉴욕=이데일리 김상윤 특파원] 엔비디아가 22일(현지시간) 주가가 15%가량 급등하면서 시가총액이 2300억달러(약 305조원)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1거래일 기준 사상 최대 규모의 증가폭으로, 이달초 메타가 기록한 1970억달러의 증가를 뛰어넘는 기록이다.

이데일리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클라라에 있는 엔비디아 본사(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2일(현지시간) 오후 2시기준 뉴욕증권거래소에서 엔비디아의 주가는 전거래일 대비 15.22% 오른 777.43달러를 기록 중이다. 시가총액은 약 2300억달러 늘어나면서 1조9200억달러까지 불어났다. 다시 확고한 미국 시총 3위자리에 올라선 것이다.

엔비디아의 주가는 전날 폭발적인 실적을 발표한 후 급등했다. 4분기 매출은 221억300만달러, 주당순이익(EPS)는 5.16달러로, 전년동기대비 각각 무려 265%, 769%나 급증했다. 대규모 성장에 대한 기대치가 높아졌음에도 불구 월가 예상치(204억달러, 4.59달러)도 훨씬 웃돈 그야말로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한 것이다.

특히 서버용 칩인 H100 판매 호조에 힘입어 데이터센터 매출은 409%나 증가한 184억4000만달러를 기록했다. 데이터센터 매출의 절반은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등 클라우드 업체에서 발생했다. 이들 기업은 수년 전부터 AI붐에 대비해 데이터센터에 막대한 투자에 나서고 있는데, 점차 투자를 줄일 것이라는 예상이 빗나갔던 것이다.

노트북과 PC용 그래픽 카드를 포함하는 게임 비즈니스 사업은 전년 대비 56% 증가한 28억7000만달러에 그치긴 했지만, 이 역시 놀라운 성과다. 엔비디아는 전통적으로 그래픽칩(GPU)에서 수익을 냈는데, GPU가 빅데이터 분석, 응용에 탁월한 성능을 보이면서 이제는 서버 매출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이 같은 실적은 미국의 첨단 AI 반도체의 중국 수출 제한 조치에도 불구하고 나온 것이라 의미가 크다. 미 정부는 지난해 10월 엔비디아의 최첨단 칩인 A100과 H100뿐만 아니라 저사양 AI 칩인 A800과 H800의 중국 수출도 통제한 바 있다. 엔비디아는 데이터센터 매출이 일부 타격을 입었다고 밝히긴 했지만, AI에 대한 수요가 전 세계적으로 급증하다 보니 중국의 매출 감소를 상쇄했던 것이다. 전 세계적으로 H100을 손에 넣기 위한 ‘사재기 경쟁’이 펼쳐지고 있다.

엔비디아의 이익이 주가보다 워낙 빠르게 급증하다보니 밸류에이션은 오히려 더 낮아지는 상황이 오고 있다. 주가가 계속 저렴해지고 있는 것이다. 블룸버그통신은 엔비디아의 주가수익비율은 약 32배로, 경쟁사인 AMD의 45배에 비해 저렴하다고 평가했다.

메인 스트리트 리서치의 최고 투자 책임자인 제임스 뎀머트는 “일부 투자자들이 주가가 너무 비싸다고 생각해 매수를 망설였지만, 이는 큰 실수”라며 “실적을 발표할 때마다 주가수익비율이 하락하고 있다”고 했다. 앱투스 캐피털 어드바이저의 포트폴리오 매니저인 데이비드 와그너도 “엔비디아는 올해 들어 상승한 이후에도 여전히 가장 저렴한 AI 주식 중 하나다”고 진단했다.

샌포드 C. 번스타인의 애널리스트인 스테이시 라스곤은 “엔디비다는 지금 돈을 찍어내고 있다”며 “지속적인 성장 전망은 여전히 견고해 보인다” 고 평가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