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연회비 200만원' 카드사 프리미엄 카드 집중하는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고소득·고소비 고객에 집중…프리미엄 카드 속속
알짜 카드는 줄줄이 단종…작년 카드 458종 발급 중단


최근 수익성 악화를 겪고 있는 카드사들이 생존을 위해 연회비 10만원 이상의 프리미엄 카드를 경쟁적으로 내놓고 있다. 반면 금융소비자에게 인기를 끌었던 '알짜카드'들은 속속 단종되거나 헤택이 축소되고 있다. '체리피커’(혜택만 챙기는 소비자)' 고객들보다는 구매력이 좋은 이른바 우량 고객들에게 집중하겠다는 전략이다.

프리미엄 카드를 이용하는 고소득·고소비 고객층을 통해 연회비와 안정적인 실적 두마리 토끼를 모두 잡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카드사들의 이런 행보에 일반 소비자들의 불만은 더욱 커지고 있다. 카드사들이 프리미엄 카드에만 집중하면서 일반 소비자들이 받을 수 있는 혜택은 계속해서 줄이고 있기 때문이다.

비즈워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리미엄 카드 속속 출시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현대카드는 전날 '아멕스 더 플래티넘 카드', '아멕스 골드 카드', '아멕스 그린 카드' 등 총 3종의 프리미엄 카드를 출시했다. 연회비는 더 플래티넘 카드가 100만원, 골드 카드가 30만원, 그린 카드가 15만원이다. 해당 프리미엄 카드를 발급 받은 소비자는 특급호텔 레이트 체크 아웃, 리무진, 호텔·공항 발레 파킹 서비스, 공항 라운지 무료, 조식 2인 및 100달러 크레딧 등의 혜택을 제공받을 수 있다.

우리카드도 최근 연회비만 250만 원에 달하는 프리미엄 카드를 선보였다. 해당 상품은 우리은행 고액 자산가 특화 서비스인 ‘투체어스’ 가입자 중에서도 최상위 1% 고객을 타깃으로 최상위 등급인 블랙·골드 회원만 발급할 수 있다. 이 카드를 이용해 특급 호텔과 공항 라운지 이용 등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KB국민카드도 지난해 ‘헤리티지 리저브’ ‘헤리티지 익스클루시브’ 카드를 출시했다. 연회비는 각각 80만원, 200만원이다. 이 중 최상위 1%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헤리티지 익스클루시브’ 카드 또한 우리카드와 마찬가지로 KB국민카드와 KB국민은행 영업점에서 별도의 자격 심사를 거쳐야만 발급받을 수 있다.

카드사들이 고소득·고소비 고객층을 적극 공략하는 이유는 프리미엄 카드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이 카드사의 수익과 연결되기 때문이다. 일반 소비자들의 경우 소액 결제 비중이 커 수수료 수익을 내기 어렵다. 하지만 우량 고객들의 경우 소비 규모가 크고 연체 가능성도 낮다. 카드사 입장에선 이런 우량 고객을 많이 확보하는 것이 이득인 셈이다.

연회비 느는데…알짜 카드는 혜택 축소?

비즈워치

8개 전업카드사 연회비 수익 추이 / 그래픽=비즈워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리미엄 카드는 연회비만으로도 이미 카드사의 탄탄한 수익원이 되고 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까지 국내 8개 전업카드사(신한·KB국민·삼성·롯데·현대·하나·우리·BC카드)의 연회비 수익은 985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52%(689억원) 늘었다.

카드사들의 연회비 수익은 지난 2019년 9894억원에서 2020년 1조685억원으로 연간 1조원을 돌파한 뒤 1조1347억원(2021년)과 1조2259억원(2022년)으로 매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3분기 누적 기준으로만 보면 지난해 수치가 금융통계가 작성된 2018년 말 이후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일반 고객들이 선호하는 소위 혜자 카드와 알짜 카드들은 급격하게 줄어드는 추세다. 알짜카드 단종 움직임은 작년부터 본격화한 것으로 분석된다.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8개 전업 카드사의 카드 458종이 단종됐다. 2022년(116종)과 비교하면 4배 가까이 급증했다.

현대카드는 오는 21일부터 '제로 에디션(ZERO Edition) 2' 할인형과 포인트형 2종을 단종시켰다. 이 카드는 신용카드 플랫폼 카드고릴라가 발표하는 '올해의 신용카드'에서 2년(2021~2022년) 연속 1위에 오른 상품이다. 우리카드도 인기 카드인 'DA@카드의정석'과 'D4@카드의정석'을 지난달 12일부터 발급 중단했다.

카드사 관계자는 "카드 단종은 혜택 축소 측면만 있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라인의 카드를 출시하면서 혜택이 중복된다거나 수요가 적어 단종 되는 등의 다양한 이유가 있다"면서도 "최근 수익성 악화로 비용이 많이 드는 상품을 계속 유지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알짜 카드를 이용하던 일반 소비자들의 불만은 더욱 커지고 있다. 우리카드 'DA@카드의정석'을 이용 중이던 이재은(29세)씨는 "이용하는 카드 중 가장 혜택이 많아 주로 사용하는 카드였는데, 단종된다는 소식을 발급 중단 2일 전에 공지해 기간 연장을 진행하지 못했다"며 "최근 들어 실제 서민들이 사용하는 혜자 카드는 단종 시키고 비싼 연회비를 내야 하는 프리미엄 카드를 발급받아야만 혜택이 늘어나는 것 같아 아쉽다"고 말했다.

하지만 카드사들은 수익성 악화로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말한다. 지난해 실적을 발표한 5개 카드사(신한·삼성·KB국민·우리·하나)만 봐도 지난해 연 순이익 총액이 1조8641억원으로 전년 동기(2조387억원) 대비 8.6% 줄어들었다.

카드사 본업인 신용판매 실적이 악화한 것도 카드사들의 이 같은 전략을 가속화할 것으로 보인다. 2007년 이후 가맹점 수수료율이 14차례 인하되면서 카드사들은 신용판매 부문에서 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금융당국은 3년마다 적격비용을 재산정하고 이를 토대로 수수료율을 인하해 왔다. 이에 소비자가 호평하는 알짜카드는 추가로 단종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비즈니스워치(www.bizwatch.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