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지지율 하락에 ‘영부인 리스크’… 尹, 발길 무거운 네덜란드 순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치권 “해외 순방 너무 잦다”

조선일보

영국을 국빈 방문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1월 20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전용기인 공군 1호기에 올라 출국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11일 네덜란드 방문은 1961년 양국 수교 이후 한국 대통령으로는 첫 국빈 방문이다. 하지만 정가에선 “전용기에 오르는 윤 대통령 마음이 가볍지만은 않을 것”이란 말이 나온다. 총선이 4개월 앞으로 다가온 시점에서 윤 대통령 앞에 놓인 국내 정치 상황이 녹록지 않기 때문이다.

우선 최근 발표된 주요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윤 대통령 지지율은 30%대 초반에 머물고 있다. 케이스탯·엠브레인·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4개 조사 회사가 지난 7일 발표한 공동 전국 지표 조사(NBS)에서 윤 대통령의 국정 운영 긍정 평가는 올해 들어 가장 낮은 32%였다. 직전 조사인 2주 전보다 3%포인트 떨어졌다. 윤 대통령은 2주 전인 지난달 26일 영국 국빈 방문 등을 마치고 귀국했지만, 외교 활동 뒤 지지율이 일정 정도 상승하는 ‘순방 효과’를 거의 보지 못하고 있다. 여권 관계자는 “최근엔 엑스포 탈락 여파도 있다”면서도 “일본과의 관계 정상화, 워싱턴 선언 등 윤 대통령의 성공적 외교 성과가 지지율로 제대로 연결되지 않는 점엔 분명 아쉬움이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안보·경제 복합 위기 속에 공급망 등 글로벌 질서가 재편되는 상황에서 동맹·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한 정상 외교 필요성이 컸다”고 했다. 윤 대통령이 지난 3월 일본을 방문해 한일 정상 간 셔틀 외교를 복원했고 4월에 미국을 국빈 방문해 한미 동맹을 강화한 데 이어 지난 8월엔 미국을 다시 방문해 한·미·일 3국 정상 회의를 열며 3국 협력 강화 모멘텀을 만들어냈다는 것이다. 여기에 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국제 정세가 요동치는 상황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동남아국가연합(ASEAN),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20국(G20) 등 다자 협력체 정상 회의에 참석할 필요성도 컸다는 게 대통령실 설명이다.

조선일보

그래픽=정인성


윤 대통령은 네덜란드 방문을 포함해 취임 후 20개월 차가 되는 이달까지 총 16차례(올해 13차례) 해외 방문을 한다. 같은 기간 이명박 전 대통령은 16회, 문재인 전 대통령은 15차례 해외를 다녀왔다. 사실상 과거와 비슷한데도 야당은 “해외 순방이 너무 잦다는 인상을 준다”고 비판하고 있다. 특히 올해 방문에 책정된 예산 249억원을 다 쓰고 예비비 329억원까지 추가로 끌어쓴 점을 공격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최근 대통령실 수석비서관 전원을 교체하고 장관 7명(방송통신위원장 포함)을 새로 지명하는 개각을 했다. 더불어민주당의 연말 대여(對與) 총공세에 맞서 진용을 정비하겠다는 복안이었다. 그러나 민주당은 윤 대통령이 네덜란드 방문을 마치고 돌아오면 일명 ‘김건희 특검법’ 등 쌍특검을 연말 국회에서 밀어붙이려 하고 있다. 여권에선 “정치 공세”라며 윤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를 거론한다. 하지만 최근 김 여사 관련 명품백 수수 논란이 불거지는 등 이른바 ‘김건희 리스크’가 거론되면서 윤 대통령에게 정치적 부담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김 여사는 윤 대통령 해외 순방에 모두 동행해왔는데 영국 국빈 방문 때처럼 이번 국빈 방문 때도 화려한 의전이 예정돼 있다. 여권에선 “국익 외교의 본질보다 여사를 둘러싼 가십거리가 부각되면서 부담되는 측면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최경운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