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임신 축하" 조롱에…"암으로 자궁 잃어" 캐나다 女리포터 분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캐나다 방송의 중년 여성 리포터가 외모를 비하하는 시청자의 이메일에 방송으로 즉각 반박에 나서 화제가 되고 있다.

주인공은 캐나다 방송사 글로벌 뉴스 캘거리의 교통 리포터 레슬리 호턴(59). 8일 미국 워싱턴포스트(WP) 보도는 그가 방송 중 악성 이메일에 어떻게 맞대응했는지 자세히 보도했다.

중앙일보

여성 방송인 레슬리 호턴. 자신의 아랫배를 두고 ″임신 축하″라는 메일을 보낸 사람을 향해 방송 중 자궁 수술 사실을 알리며 "이게 내 또래 여성들의 모습"이라고 반박했다. 사진 인터넷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지난달 29일 아침 교통 방송을 진행하던 중 시청자로부터 "임신을 축하한다"는 이메일을 받았다. 평범한 회색 바지를 입고 나온 웨슬리는 이날 아랫배가 불룩한 모습으로 방송 카메라에 잡혔다. 광고가 나가는 동안 이메일을 확인한 그는 방송이 시작되자 즉각 "방금 받은 '임신을 축하한다'라는 이메일에 답장을 보내려고 한다"며 "나는 임신한 게 아니다. 사실은 작년에 암으로 자궁을 잃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것이 내 또래 여성들의 모습이다. 만약 당신이 이것 때문에 불쾌함을 느꼈다면, 불행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당신이 보내는 이메일에 대해 생각해보라"며 발언을 마무리했다.

호턴의 이같은 발언은 시청자와 동료들로부터 지지를 받았다. 뉴스룸의 동료는 그에게 박수를 보냈다. 엑스(구 트위터)에 올라온 방송 영상의 조회수는 400만을 넘었다.

호턴은 WP와 인터뷰에서 "계획하지 않았다. 내 영혼이 쏟아낸 말"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것이 내 모습이고 내 모습에 대해 부끄러워할 필요가 없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호턴은 "2021년 자궁내막암 진단을 받고 지난해 2월 자궁 제거 수술을 받은 사실을 이메일 발신자가 알고 있었던 것 같다"며 "나를 수치스럽게 만들고 내 몸을 나쁘게 느끼게 하는 것이 이메일의 의도였다. 이것이 내가 이 사건을 그냥 무시할 수 없었던 이유"라고 설명했다.

호턴을 응원하는 댓글 중에는 가해 이메일의 발신자를 공개하라는 요구도 있다. 호턴은 "한 사람을 공격하기보다는 이런 문제를 논의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제 언론인 센터의 2021년 여성 언론인에 대한 온라인 괴롭힘(Online Abuse)에 대한 보고서를 냈다. 이 조사에 따르면 여성 언론인 714명 중 거의 4분의 3이 업무 중 온라인 괴롭힘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