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이슈 유가와 세계경제

미국 빼고 침체 경고등…유가 70달러 붕괴, 금값 역대 최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에 국제유가가 급락하고, 안전자산인 금값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다만, 미국 경제는 비교적 양호한 경기 전망이 나오면서 오히려 연착륙 기대감을 키웠다.

6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거래된 내년 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중질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4.1% 하락하며, 배럴 당 69.38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WTI 선물 가격이 배럴 당 70달러 밑으로 떨어진 것은 지난 7월 3일 이후 5개월 만에 처음이다. 이날 내년 1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배럴 당 74.3달러로 거래를 마치면서 70달러 중반까지 가격이 내려갔다.

중앙일보

김영희 디자이너


한때 배럴 당 90달러를 넘어섰던 국제유가가 하락한 표면적인 이유는 추가 감산 전망이 불투명해지면서다. 최근 주요 산유국 협의체 OPEC플러스(+)는 예상보다 약한 추가 감산안을 발표하면서 시장의 의구심을 키웠다.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석유 소비국인 중국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도 국제유가를 끌어내렸다. 중국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지난달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49.4로 전월 대비 0.1포인트 떨어졌다. PMI가 50 이하면 해당 분야 경기 위축을 의미한다. 지난 5일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는 중국의 국가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낮췄다. 무디스는 중국 연평균 국내총생산(GDP) 변화율이 2024~2025년 4%, 2026~2030년간 3.8%로 점차 떨어질 것이라 예상했다.

유럽도 침체 경고등이 켜지고 있다. 올해 3분기 유로존(유로화 사용 20개국) 국내총생산(GDP)은 전 분기 대비 0.1% 역성장했다. 로이터 통신은 지난달 유로존 종합 PMI가 47.6을 기록했다며 “서비스 산업이 수요 창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에 4분기에도 유로존 경제가 다시 위축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침체 우려에 파이낸셜타임스(FT) 등은 “시장은 유럽중앙은행(ECB)이 내년 3월 4%로 처음 금리를 낮추고, 그해 연말까지 6번(0.25%포인트씩) 금리 인하를 단행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고 했다.

중앙일보

박경민 기자


미국 경제도 냉각되는 분위기다. 6일 오토매틱데이터프로세싱(ADP) 고용보고서는 지난달 민간고용이 10만3000건 늘었다고 밝혔다. 10월 증가 폭(10만6000건)보다 줄어든 데다 시장 전망치(13만 건)도 밑돌았다. 전날 미국 노동통계국이 발표한 구인·이직보고서에서도 10월 민간기업 구인 건수(873만3000건)는 2021년 3월 이후 가장 적은 숫자를 기록했다.

노동시장이 주춤하면서 미국 경기도 둔화할 거란 예상이 나오지만 연착륙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석병훈 이화여대 경제학과 교수는 “미국 경제의 약 70%를 차지하는 소비지표가 여전히 탄탄한 것으로 보여 미국 경제는 연착륙할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최근 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도 “실업문제가 다소 안정되고, 성장이 지속 가능한 수준으로 둔화하면서 연착륙할 수 있다고 믿는다. 우리는 지금 그런 과정에 있다”고 했다.

미국 경제로 쏠림이 가속화하면서 향후 글로벌 경제 불안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7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화 대비 원화 가치는 전날(1313.1원)보다 12.2원 떨어진 1325.3원이었다.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에 안전자산인 미국 달러화로 자금이 쏠린 영향이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도 6일(현지시간) 104.15를 기록하면서 약 한 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국제 금값도 지난 4일(현지시간) 2020년 8월 이후 최고치인 온스당 2135달러로 올랐다.

김남준 기자 kim.namjun@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